한나라당은 대통령 운하 사업 포기에 대한 당론을 밝혀라

○ 한나라당 정책위의장 임태희 의원은 20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한반도 운하는 완전히 포기한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 19일 이명박 대통령의 ‘운하 포기 시사 발언’을 명확히 정리했다. 그런데 같은 날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로서는 추진을 위한 국민적 지지가 박약하므로 사실상 ‘중단’이며, 향후 추진여론이 높아진다면 그 때는 국민여론을 수렴할 것이다”라는 발언을 하였다. 정부도 모자라 이제는 여당마저 오락가락 말바꾸기로 국민을 헷갈리게 할 셈인가.

○ 많은 국민들이 이명박 대통령의 한반도 대운하 사업에 대해 “국민이 반대하면 추진하지 않겠다”는 발언의 전제 조항에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여당의 이와 같은 오락가락 발언은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의 진의마저 의심하게 만든다. 국민의 80%가 반대하는 운하 사업이다. 대통령에 대한 국민 신뢰가 곤두박질 친 결정적인 원인이 민심(民心)을 제대로 읽지 못한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 한나라당은 운하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지난 총선 공약에서 대통령 핵심공약이었던 ‘한반도 대운하 건설 프로젝트’를 제외했던 것처럼 이번 이명박 대통령의 ‘사실상 운하 사업 포기’ 를 운하 추진 여론의 눈치 때문에 당론에서 제외라도 할 요량인가. 아니면 대통령 발언 해석에 대해 추진의 여지를 1%라도 남기자고 이미 청와대와 입 맞추기라도 한 것인가.

○ 한나라당은 대통령 ‘제 1공약 포기’에 부합하는 여당으로서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라. ‘잠정 중단’이라는 애매한 말로 국민을 호도하지 말고, 분명한 ‘운하 사업 백지화’ 선언을 하라. 이것이 민심을 돌보는 여당으로서의 위상을 제대로 세우는 길이다. 또한 대통령이 ‘운하 포기 선언’을 가시화하는 후속조치를 신속하게 취하도록 앞장서서 조력해야 할 것이다. 여론을 호도하는 국정 운영은 대통령 하나만으로 충분하다.

2008년 6월 21일
운하백지화국민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