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정비사업에 대한 조계종 총무원의 공식 입장을 촉구합니다.

– 일방적인 정부 홍보물 배포에 앞장선 총무원의 모습을 규탄하며 –


근 언론 보도에 의하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이 ‘국립공원 구역 사찰 주지 간담회’ 행사에서 ‘4대강 정비사업’ 및 ‘미디어법’ 등 사회적으로 논란이 많은 사업과 관련하여 정부의 일방적인 주장이 담긴 홍보물을 배포하는 일이 발생했다.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조계종 총무원에서 발생한 사태와 관련하여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힌다.


조계종 총무원이 정부의 일방적 주장을 배포한 사업들은 모두 국민적 합의가 부재하고, 국론 분열을 초래하고 있는 사안이다. 그럼에도 총무원은 정부의 일방적인 주장을 그대로 배포한 것이다. 한반도 국민의 식수원인 4대강을 한반도 운하계획의 전단계로 개발하겠다는 것이 바로 4대강 정비사업이다. 또한 언론 자유와 국민의 알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한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이 바로 미디어법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조계종 총무원의 행위를 매우 우려스럽게 바라보며, 더불어서 조계종 총무원이 국토 생태계 훼손 사업과 언론의 권력 도구화를 추진하는 이명박 정부의 취지에 동의하는 것인지 공식적으로 묻지 않을 수 없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한반도 운하를 중단시키기 위한 대한불교조계종을 비롯한 종단 성직자들의 활동을 분명히 기억하고 있다. 2008년 진행된 4대종단의 ‘생명의 강 순례’, 대한불교조계종 종립특별선원 봉암사에서 열린 ‘한반도운하백지화를 위한 범불교도 법회’. 온 세상의 생명과 평화를 염원한 ‘오체투지 기도순례’를 분명히 기억하고 있다. 또한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촛불을 위한 시청 앞 시국법회의 장엄함을 어찌 잊겠는가? 우리는 종교계의 이러한 숭고한 활동이 우리 사회에 전해준 생명과 평화의 큰 울림을 조계종 총무원이 망각하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에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조계종 총무원에서 ‘4대강 정비사업’, ‘MB악법’ 등을 홍보한 사태에 심심한 유감을 전달할 뿐만 아니라, 차제에 국민적 오해를 풀기 위해서라도 정부의 4대강 정비사업 및 미디어법 개정 등에 조계종 종단 차원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과 이번 사태 책임자의 공개적 참회를 정중히 요청하는 바이다.


지막으로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의 모습에서 국토와 국민의 생명과 평화를 지켜온 한국 불교의 오랜 전통을 다시 볼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2009년 2월 24일


운하 백지화 국민행동

출처: 운하백지화국민행동 블로그(http://blog.daum.net/nocan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