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집증후군’ 숯으로 몰아내자

[한겨레] 전세살이 10년 만에 아파트를 분양받은 혜영씨는 가슴이 설레어 잠도 이루지 못했다. 새 아파트에 낡아빠진 가구며 가전제품을 들이기 싫어, 장롱과 침대, 냉장고 등도 새 것으로 바꾸었다. 혜영씨가 이사 온 곳은 한참 아파트를 짓고 있는 신도시라 아이들 학교도 이제 막 지어진 곳에 다닐 수 밖에 없었다. 텔레비전에서 새집증후군이니 뭐니 해서 찜찜한 마음은 있었지만, 처음 들어와 냄새가 좀 나서 머리가 아프고 눈이 따가운 것 이외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괜찮아 졌기에 큰 걱정하지 않았다. 혜영씨의 걱정이 늘게 된 것은 이사 온 지 몇 개월 지나서 아이들이 보이는 증상 때문이었다. 10살인 큰 아이는 천식이 심해졌고, 8살인 둘째 아이는 온 몸에 발진이 돋기 시작했다. 개학하면 새로 지은 학교에 다녀야 하는데, 혜영씨는 겁이 덜컥 났다. 최근의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상당수의 새 학교, 즉 1년 내에 신설된 학교나 보육시설에서의 휘발성유기화합물 노출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경독성물질인 톨루엔에서 기준을 초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일부 지역에서 벤젠, 스티렌 등 발암물질이 교실에서 검출되기도 했다. 이러한 오염물질들은 천식 및 알레르기 질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말로만 듣던 새집증후군이 아이들에게서 나타나자, 혜영씨는 지금부터 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새 아파트에 이사 오기 전 베이크 아웃( 입주 전 창문 등 모든 문을 닫고, 35~40℃로 약 3일간 온도를 높여준 후 약 5시간 이상 환기시켜, 포름알데히드 등의 유해화학물질을 날리는 방법)을 했더라면 더 좋았겠다는 후회가 들지만, 지금부터 피해를 줄이는 방법을 써보기로 했다. 우선, 겨울이지만, 최대한 환기를 시키고, 아이들을 집안에 오래두기 보다는 집 근처 공원에 자주 나가 땀이 나도록 뛰어 놀게 했다. 거실에 식물을 두어 그나마 청정한 공기를 유지시키고, 숯 등을 곳곳에 두어 화학물질을 흡착하도록 했다. 비록 아이들이 금방 좋아지는 것은 아니지만, 대처방안을 시작했다는 것으로도 혜영씨의 기분은 가뿐해진 것 같다. 개학을 하게 되면 새 학교 때문에 다시 증상이 악화될까 두렵지만, 집에서 노력했던 것처럼, 선생님들, 다른 학부모들과 함께 논의해 피해를 최대한 줄여야겠다고 생각한다. 환경정의 다음을 지키는사람들 eco.or.kr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