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 일본 여론조사, '원전 단계적 폐지해야' 74%

일본인 10명 중 7명이 `원자력발전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가 장래에는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사히신문은 2011년 6월 11, 12일 이틀간 1980명을 상대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74%가 원전의 단계적 폐지에 찬성했고, 반대는 14%에 불과했다고 14일 보도했다.

지금 당장의 원자력발전에 찬성하는 이는 37%, 반대하는 이는 42%였다. 아사히신문 여론조사에서 4월까지는 `원전 찬성`이 `반대`보다 많았지만 5월말 조사부터 역전됐다. 4월 조사와 비교할 때 여성의 반대 비율이 37%에서 50%로 크게 높아졌다. 원자력발전에 찬성하는 이들 중에서도 63%는 `장래에는 원전을 폐지하는게 좋다`고 응답했다.

`전기요금이 오르더라도 자연에너지의 비율을 늘리는게 좋다`고 대답한 이는 65%, `요금이 오르면 반대`라는 답변은 19%였다.

현재 5%인 소비세(부가가치세) 세율을 2015년도까지 단계적으로 10%로 올린다는 정부안에 대해서는 찬성 43%, 반대 44%로 팽팽하게 대립했다.

`일본 여야 정당이 좀 더 협력해야 한다`는 의견은 84%나 됐지만, `여야 대연립`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42%에 불과했다.

NHK의 10∼12일 여론조사(응답 1108명)에서는 간 나오토(菅直人) 내각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25%로 5월보다 3% 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차기 총리 후보로는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전 외무상(7%),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재무상(5%),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관방장관(4.2%) 순으로 거론하는 이들이 많았다.

[뉴스속보부]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1&no=375244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