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거리정의] 사회가차리는밥상_아이들의 밥을 지키자

 


아이들에게 밥 좀 편히 먹이자는데, 왜들 이렇게 난리란 말인가. 세상의 모든 아이들은 건강한 먹을거리를 먹을 권리가 있다.  여기서 ‘건강한 먹을거리’란 단지 유기농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먹을거리는 생존의 문제이자 자존의 문제이다. 자기가난을 증명해 가며 눈치밥 먹는 아이들을 만들지 않는게 지금 우리에게 그토록 어려운 일인가. 예산 660억짜리 정책을 위해 180억을 들어가는 투표를 하다니 부자 아이들(어디까지가 부자인지 모르겠으나) 공짜밥 먹이는게 정말 싫긴 싫었나보다. 그런데 이해가 안가는 것은 부자집 아이들 밥 먹이는건 그리 아까우면서 부자들이 세금 덜내도록 감세정책을 만들고, 부자들의 놀이터 ‘한강르네상스’를 이루기 위해 몇 천억 쓰는 것은 왜 아깝지 않냐는 거다. 참말로 이상타…

아마도 그것은 무상급식이 가난한 아이들을 위한 수혜이기만 한 것은 아니기 때문일 것이다. 그것은 우리도 이제 보편복지의 세상에 한 발 더 깊숙히 다가가는 일이기 때문일거다. 경쟁하지 않고서는 살 수 없다고 가르치는 지금의 세상과는 다른 세상으로 가는 걸음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이리도 기를 쓰고 막고 싶은 것일게다. 그런 세상은 부자들에게 너무 피곤한 곳이 될 것이기 때문에.

24일, 아이들의 밥을 걸고 이런저런 다른 속셈을 가지고 투표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전체 청구서명의 44%가 대리서명 등 부적격인 것으로 드러난 이번 투표를 단호히 거부하자. 거부하는 것도 주민투표의 정당한 한 방식이며, 투표율 33.3%가 넘지 않으면 개표없이 주민투표가 무효화된다. 이 말도 안되는 투표를 쌩까고 저들끼리의 바람빠진 풍선같은 잔치로 만들어 버리자. 생각만해도 통쾌하지 않은가.

나쁜투표거부시민운동본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