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환경책] 문명의 엔드게임 1 : 문명의 문제, 문명의 엔드게임 2 : 저항

데릭 젠슨 지음/황건 옮김
당대
2008년 3월

_강창래

이 책을 소개하는 글을 보면 묵시록이라는 낱말이 자주 등장한다. 요한묵시록이나, 지옥의 묵시록과 같은 이름을 생각해보면 공감이 간다. 이 책은 우리가 지금 속해 있는 문명에 대한 묵시록이다. 혁명적인 사고방식과 놀라울 만큼 설득력 있는 논증방식, 멋진 말솜씨가 묵시록의 무게에 권위까지 더해준다. 나는 거의 1천쪽이나 되는 이 책에 빠져들어 숨도 크게 쉬지 못하고 읽었다. 그러고 나서 꽤 고민해보았지만 이 책을 설명하는 일은 무척이나 어려웠다. 그저 한 마디만으로 하란다면, “정말 읽어볼 만한 책이다.” 이 말에 어설픈 수식어를 달고 싶지 않다. 이 책이 가진 좋은 점들을 훼손할까봐 걱정스럽기 때문이다.

그래도 요약해 보면 이렇다. 지금 인류가 문명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파괴적이고 폭력적이어서 그 태생부터 지속불가능한 것임을 논증한다. 그러면서 그 폭력과 파괴에 맞서는 태도 가운데 어떤 것이 옳은 것인가를 생각하게 만든다(물론 저자는 주장한다. 저자의 설득력 강한 논증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설득당하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그러나 그 주장들은 혁명적인 것이어서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쉽지 않다. 그러니 글을 읽어가면서 자주 생각에 빠지지 않을 수 없다). 이 폭력과 파괴의 문명이 지구를 끝장나게 만들지 못하게 멈추도록 하는 방법은 비폭력이 아니라 반폭력이라고 주장한다.

나는 이 책을 가지고 다니면서 읽다가 한 사람에게 ‘무슨 책’인지 설명할 기회가 있었다. 그때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이야기했더니 시큰둥한 얼굴이 되었다. 그때 알았다. 이 책에서 말하고 싶은 것을 요약하자면 위엣것처럼 되지만 이 요약은 이 책의 정체를 밝히는데 오히려 방해가 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어떤 책에 대해서든 가장 큰 함정은 ‘한마디로 말하면 그 책은 이런 내용을 담고 있다’는 요약이다. 이 책에서 던지는 질문들은 너무나 구체적인 것이고, 그 대답들에는 ‘사실 그랬던 사건’들을 바탕으로 한 구체적인 그림과 함께 부정하기 어려운 설득력을 가지고 다가온다. 그런 설득력을 가진, 아름답게 느껴지기까지 하는 멋진 글을 읽으며 빠져드는 이유는 위와 같은 ‘단순한 메시지’ 때문이 아니다. 그래서 이 책에 대해서는 이렇게 설명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나는 한 달에 스무 권에서 서른 권 정도의 책을 산다. 물론 그 책들 모두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것은 아니다. 읽을 만한 가치가 있다고 느끼는 책만 몰입해서 읽는다. 필요하다 싶으면 두세 번도 읽는다. 그러나 그럴 필요가 있는 책을 만나기는 쉽지 않다. 그런데 데릭 젠슨의 이 책, ≪문명의 엔드게임 1, 2≫는 지난 한 해 동안 사 본 삼사백 권 가운데 가장 ‘좋은 책’이었다. 서너 번 읽어보려고 한다.

짧게 쓰려고 했는데 길게도 썼다. 누구에게나 사 주고 싶은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