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환경책] 잡식동물의 딜레마

마이클 폴란 지음/조윤정 옮김
다른세상
2008년 1월

도대체 뭘 어떻게 먹어야하지?

금방 먹는 패스트푸드는 준비과정이 길다. 파종에서 수확, 가공에서 판매, 맛에서 소비자의 행동반경까지 예측 가능해야 맛과 영양이 획일적으로 맞출 수 있다. 그를 위해 지역의 문화와 역사를 무시한다. 농작물과 축산물의 유전적 다양성을 획일화시켰다. 가격경쟁을 위한 표준화다. 그런 음식에 격식 따위는 필요 없다. 다만 생태계와 땅과 내 몸과 후손의 건강에 이상이 초래되지 않기를 바랄 따름이다.

잡식동물은 고민이 많다. 유칼립투스 잎만 먹는 코알라와 처지가 다르다. 경험이나 상식이 없다면 어떤 게 문제가 없는지 확신하기 어렵다. 이제는 농약만이 아니다. 유전자조작도 경계해야 한다. 육질 사료를 축낸 소도 믿기 어려운건 마찬가지다. 그런 농작물과 고기를 가공했을 경우, 딜레마는 감당하기 어렵다.

패스트푸드는 최악이다. 재료가 무엇인지 알아차릴 수 없도록 마구 섞었다. 유기농산물을 먹는 게 나을 성 싶은데 농약만 치지 않으면 유기농인가. 아니다. 농산물에도 개성이 있다. 유전적 다양성이 보장되어야 한다. 한두 가지 품종을 대량으로 심는 경작이라면 농약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문제가 있다. 땅도 생태계도 농부와 소비자의 건강을 유기적으로 살필 수 있어야 한다.

소는 풀을 뜯는 동물이다. 소를 다음 목초지로 이동시키면 쇠똥이 남는다. 그 자리에서 닭은 제 세상을 만끽한다. 쇠똥에서 벌레를 찾아먹으며 거름을 퍼뜨린다. 겨울이 지난 축사는 돼지 차지다. 코를 벌름거리며 먹이를 찾는다. 돼지가 나간 축사에는 실한 유기질 비료가 남는다. 그건 목초에 뿌린다. 하지만 목장은 일이 넘친다. 신념이 없다면 힘에 부치지만 소비자가 있기에 신념은 유지된다.

사람이 개발한 씨앗이나 가축은 아무리 유기적이라도 자연스럽지 않다. 도축하는 사육동물은 너무 어리다. 잠시 채식주의를 고민하던 저자는 가장 자연스런 식탁에 도전한다. 수렵과 채취다. 유럽에서 들어와 야생화 된 멧돼지를 잡고 버섯을 딴다. 그리고 요리해 먹는다. 맛이 그만이다. 감탄할만하지만 그런 방식의 식탁은 시방 지속가능하지 못하다. 인구가 많고 자연은 매우 줄어들지 않았던가. 《잡식동물의 딜레마》는 끝나지 않았다.

산업화 된 식탁이 범람하는 세상에서 가장 바람직한 메뉴는 무엇일까. 식량이 남아도는 가운데 3초에 한 명씩 기아로 사망하는 시대에서 뭘 먹을까 고민하는 일은 불경한 노릇이지만, 비만이 가난의 상징이 돼버린 미국의 현실은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다. 뭘 먹는가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먹는가가 더욱 중요한 세상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