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환경책] 죽음의 밥상

피터 싱어, 짐 메이슨 지음/함규진 옮김
산책자
2008년 4월

알고 먹자, 생각하면서 먹자

장 성 익/ 『환경과생명』 주간

올해는 아무래도 먹거리 문제가 가장 큰 화두가 될 성싶다. 미국산 광우병 위험 쇠고기 수입 여파로 전무후무한 촛불 집회가 몇 달씩이나 계속됐고, 최근에는 중국산 식품에서 나온 멜라닌 파동으로 온 나라가 야단법석이다. 한데, 이런 사태를 겪으면서도 우리네 식습관과 음식문화는 그다지 바뀌지 않는 것 같다. 미국산 쇠고기를 거부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섰음에도 곳곳마다 즐비한 고깃집들은 여전히 흥청망청 성업 중이다. 육식과 현대 축산업 자체에 대한 깊은 성찰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멜라민은 그렇게 두려워하면서도 온갖 유해물질이 함유된 가공식품이나 패스트푸드의 소비는 줄어들지 않는다. 돈벌이의 노예로 전락한 자본주의 음식 시스템의 본질과 실체에 대한 문제의식이 철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저명한 실천윤리학자이자 동물해방론자인 피터 싱어와 농부 겸 변호사인 짐 메이슨이 함께 쓴 『죽음의 밥상』은 먹거리 자체와, 먹거리 문제에 감추어진 어두운 진실의 전모를 집요하게 추적․해부한 먹거리 심층 탐사기이다. 책에는 현대인들이 선택하는 대표적인 세 가지 유형의 식단이 등장한다. 첫 번째는 ‘전형적인 현대식 식단’이다. 육식 위주의 식단으로서 대형 마트에서 한꺼번에 먹거리를 구입하고 외식을 할 때에도 주로 패스트푸드 체인점을 이용한다. 두 번째는 ‘양심적인 잡식주의자 식단’이다. 대체로 유기농 식품과 현지 재배 농산물을 구입하고, 채식을 중시하되 가끔씩 해산물과 고기를 섭취하기도 한다. 세 번째는 ‘완전한 채식주의자(베건) 식단’이다. 육고기와 물고기는 물론이고 달걀과 유제품마저도 일절 먹지 않으며, 지역 협동조합 매점에서 유기농 채소류를 구입한다. 이 각각의 식단에 포함된 숱한 먹거리들이 어디서 어떻게 생산되고 제조되었는지, 그리고 어떤 경로를 거쳐서 식탁까지 오게 되었는지를 치밀하고도 꼼꼼하게 파헤친 것이 이 책의 주요 내용이다.

광범한 자료 조사, 인터뷰, 현장 취재 등을 총동원해 이 고난도의 작업을 솜씨 좋게 수행해낸 지은이들은 오직 이윤 극대화를 위해 동물을 대량 밀집 사육하는 현대 공장형 축산업의 야만적인 실태, 차마 눈뜨고 보기 힘든 동물 학대와 살육의 잔혹한 실상, 식품 기업과 대형 마트의 비양심적인 속임수와 장난질 등을 적나라하게 폭로한다. 아울러 먹거리의 지속 가능성과 윤리학, 먹거리 제품에 부착된 상표의 진실, ‘로컬 푸드’의 허와 실, 유기농과 공정무역 식품의 현주소, 외식과 가정식의 비교, 물고기 등 해산물의 안전성 여부, 자녀를 채식주의자로 기를 때의 영양학적 문제 등 우리가 일상에서 부닥치는 다양한 먹거리 관련 쟁점들에 대해 예리하고도 명쾌한 분석을 내놓는다.

이 책이 권하는 것은 물론 유기농, 공정무역, 로컬 푸드 등을 고려한 ‘완전 채식주의’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엄격한 식생활만을 강요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먹거리의 실체, 먹거리와 나의 삶과 세계와의 관계 등을 제대로 알고 먹자는 것이고, 더욱 깊이 생각하면서 먹자는 것이다. 먹거리에 대한 이러한 의식적인 성찰을 통해 ‘더 나은 선택’은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것이 이 책의 결론이다. 이 책은 먹는다는 것이 단순히 먹는 행위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본질적으로 윤리적․정치적 행위임을 새삼스럽게 일깨워주고 있다. 원제 ‘먹는 것의 윤리학(The Ethics of What We Eat).’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