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반도체 노동자 고 이윤정씨의 노제에 다녀왔습니다.

 

 

삼성반도체 노동자 고 이윤정씨의 노제에 다녀왔습니다.

 

벌써 55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도 삼성 측은 한 마디 사과의 말도 없습니다. 오히려 이러한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사건을 축소 은폐하는 데만 신경을 쓰는 듯 합니다.

 

수출을 많이 해서 돈을 많이 버는 것. 중요하겠죠. 하지만, 사상 최대의 수익을 얻는 그 회시가 존재할 수 있었던 건 수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기업은 사회에 빚을 졌으니 그 빚을 갚는 게 당연합니다. 하지만 그 수익은 불법과 불의를 눈감아주는 대가로 지불되고, 거대한 자신의 권력을 유지하는 데 사용됩니다.

 

오늘 아침에 영결식이 시작하기도 전에 삼성 측 용역직원과 유가족들의 충돌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미 집회신고도 되어있는 상황이었다는데, 막아선 것이라고 합니다.

 

<삼성반도체 故 이윤정씨 유족들, 삼성 직원과 충돌… ‘고인은 도로에 덩그러니> 민중의 소리. 2012.5.10

 

반도체 생산 공정은 산업재해와는 무관한 첨단 산업이라고 알려져있지만, 벌써 이렇게나 많은 희생자가 나왔습니다. 노동자의 죽음이 이러한 작업장의 문제 때문이라는 것을 밝히고, 산업재해를 인정받게 해달라는 요구가 몇 년 째 계속되고 있는데도 이런 목소리를 들어주는 곳은 전혀 아무곳에도 없는 것 같습니다. 기업은 기업대로 비밀이라며 공개를 거부하고, 법원은 법원대로 변론할 기회도 제대로 주지 않고, 정부는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의 희생을 지켜봐야만 할까요.

 

사람은 장부상에 숫자로 기록된 인건비가 아닙니다. 사람의 죽음은 기계 부품이 망가진 것과는 차원이 다른 일입니다.

 

그들은 과연 우리를 어떤 눈으로 보고 있을까요? 저는 그들이 괴물로 보입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