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삽질에 이은 관로건설 계획 철회하라

4대강 삽질에 이은 관로 건설 계획 철회하라

– 국민 불행(가뭄)을 호기로 돈벌이에 매몰된 토건세력 MB

가뭄으로 인해 연일 찢겨진 농심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다. 그럼에도 정부는 4대강사업이 가뭄 피해를 줄이는 주요한 수단이라고 근거 없는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4대강 공사가 시행된 지역은 가뭄과는 전혀 상관없는 곳이다. 그런데 어떻게 가뭄 피해를 줄이는 효과를 4대강 공사로 얻을 수 있단 말인가. 지난 28일 이명박 대통령은 이러한 사실을 스스로 인정하며, 위험하고 허황된 생각을 피력했다. 이명박 대통령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댐을 좀 만들고 상당히 작업해야 할 것 같다. 4대강에 관을 묻으면 용수를 쓸 수 있는지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이다. 4대강과 가뭄 피해가 잦은 지역을 관로로 연결해 물을 대자는 얘기다. 물론 물이 없는 곳에 물을 대자는 주장에 누가 이의를 제기하겠는가. 다만 그 발상이 이명박 정권 특유의 허황됨이라 심히 우려스럽다.
충남 태안의 논에 그리고 강원도 산자락의 다락논밭에 물을 대자고 수십km 떨어진 금강보와 이포보에서 물을 끌어올 시설을 만들자는 발상. 결국 강을 지나 이번엔 전국토의 산과 들을 시멘트로 처바르고 삽질로 파헤치자는 것이다. 당연히 가뭄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은 강구해야한다. 그런데 왜 관정을 개발하고 저류지를 통한 용수확보 등 각 지역에 맞는 합리적인 방안은 뒷전으로 미루고 대규모 토목사업만을 고집하는 패착을 반복하는 것일까. 그것은 대부분의 국민에게는 패착이지만, 대규모 토목사업으로 일부는 이익을 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국민을 대변하기보다는 일부 세력의 이익만을 대변하는 대통령 가진 대한민국 국민들은 불행하다.
만약 국민의 불행을 돈벌이 수단으로 여겨 4대강 사업과 같이 또다시 대규모 삽질을 시작하려한다면, 단장(斷腸)의 심정으로 모든 수단을 강구해 막을 것임을 미리 밝혀둔다. 부디 피땀 흘려 만들어진 국민 세금으로 국토 절단 낼 생각일랑 접어두시고, 가뭄과 홍수에 대한 원인 진단과 피해규모 파악 등 합리적인 실사를 통한 대책마련에 힘써주길 간곡히 부탁한다.

 

2012년 6월 30일

4대강복원을위한범국민대책위원회

문의

4대강범대위 상황실 정규석 활동가(환경정의) 010-3406-2320
이항진 상황실장(환경연합) 010-2284-6639

20120630_논평_4대강삽질에이은관로건설계획철회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