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대집행 전야

 

2012/08/04 15:00 to 2012/08/06 20:00

▶ 장소: 두물머리

어쩌면 두물머리의 마지막 밤! 함께 모여 가장 평화롭고 가장 아름다운 땅과 밤을 만들어봐요. 그리하여 이 밤이 마지막이 되지 않도록 만들어요. 우리는 모여서 할 일은 땅과 호홉하고 바람과 뒤섞이고 농부들과 함께 있어주는 것 등이어요. 두물머리에서 공권력이 어떻게 공공성을 상실하는지, 우리의 정당성은 어디서 나오는지 스스로에게 묻고 모두에게 보여주어요.

 

 

두물머리의 마지막 주말을 함께하는 방법

 

토요일날 오시는 경우 

두물머리 유기농 텐트촌에서 함께하실 수 있어요. 텐트 혹은 모기장을 준비해오시면 좋아요! 모기향도요^^ 가족과 함께 또 친구와 함께 오셔도 좋지요. 저녁에는 두물머리 텃밭에서 자라고 있는 작물들을 수확해서 함께 비빔밥을 만들어 먹어요. 저녁 먹고는 인디언 플룻과 칼림바 등의 연주를 들으며 마음을 다스려보아요. 꽉찬달을 두 밤 지난 토요일 달빛 아래 두물머리 강가를 함께 걸어보아요. 그 소리에 귀 기울여 보아요. 그리고는 모닥불에 둘러앉아 두런두런…

 

일요일날 오시는 경우

3시까지 오시면 함께 미사를 드릴 수 있어요. 901번째 두물머리 생명평화미사입니다.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명절 때도 하루도 거르지 않고 900일을 지나왔어요. 그 정성을 함께 느껴보아요. 미사 후에는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는 바로 그 곳에서 잔잔한 음악캠프가 열려요. 노래도 듣고 부르고, 서로의 이야기도 들어보아요. 7시부터는 두물머리에 함께하고 있는 모든 사람들 모여 서로의 이야기를 들어보아요. 밤이 무섭지 않도록 심야영화제도 준비되고 있어요. 도쿄에 핵발전소가 있다면? 을 다룬, <동경원발>과 두물머리 지난 싸움을 담은 <팔당사람들>을 볼 예정이예요. 당일로 참여하시는 분들은 도시락을 준비해오시면 좋아요.

 

월요일까지 함께하시는 경우

역시 텐트를 준비해오셔야겠죠. 공권력이 들어와도 다치지 않는 것이 우리의 최대 목표예요. 신부님과 수녀님, 국회의원들과 생협의 조합원들, 환경단체/인권단체 활동가들 등 많은 사람들이 함께할 거예요. 전 날인 일요일 오전에 <비폭력 평화행동 워크샵>을 통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함께 이야기도 해볼거예요. 6시에는 천주교 미사로 아침을 맞고, 12시에 개신교 기도회, 2시에 다시 전국에서 천주교 신자들이 모이는 생명평화미사가 준비되고 있어요.

 

전체 시간표

 

8/4(토)

3시: 900번째 생명평화미사
6시: 유기농 텃밭 비빔밥
7시: 힐링음악회 (봄눈별+)
9시: 두물머리 달빛걷기
10시: 모닥불 음악회 (쏭+)

 

8/5(일)

아침10시: 비폭력 평화행동 워크샵
3시: 생명평화미사
4시: 두물머리 음악캠프 (에스꼴라 알레그리아+)
7시: 유기농집회 in 두물머리 (토크쇼/음악공연/발언)
10시: 심야영화제 (동경원발, 팔당사람들)

 

8/6(월)

새벽6시: 생명평화미사
1시: 개신교 기도회
2시: 전국집중 생명평화미사

 

상설 프로그램

두물머리 전시관, 벼룩시장, 두물머리 산책, 유기농 텐트촌, 두물머리 논밭체험

 

두물머리 찾아오시는 길

중앙선 양수역에서 내리시면 되어요. 용산역에서 1시간, 왕십리에서 40분 정도 소요되는데 차가 20~30분 간격으로 있어서 미리 시간을 확인하시면 좋아요. 양수역 1번출구로부터 걸어서 30분 정도, 택시를 이용한다면 약 3,000원 정도 요금이어요. 아래 지도를 확인하세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