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요청서] 안심마트 만들기 캠페인 – 치약/비누 화학물질 모니터링 발표 및 거리캠페인

<안심마트 만들기 캠페인 –  트리클로산>

 

치약/비누류 성분 표기조사 및 트리클로산 분석결과 보고

–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성분 표기 불량, 평균 성분표기 3.7개,

– 치약 및 비누에서 성분 표기 없는 환경호르몬, 트리클로산/트리클로카반 검출

 

▣ 일시 : 2014. 7. 2(수) 오전 11:00~12:00

▣ 장소 : 이마트 본점(성수점) 앞

▣ 주최 : 환경정의, 발암물질없는사회만들기국민행동

 

환경정의와 발암물질 없는 사회 만들기 국민행동(이하 발암물질 국민행동)은 소비자와 함께 대형마트의 상품 관리를 요청 생활 속 해 유해물질을 줄여나가는 “안심마트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대형마트 상품 성분 표기와 화학물질 사용 실태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진행된 1차 조사결과를 발표한다.

먼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국내 3대 대형마트의 온라인쇼핑몰을 통해 치약/비누류의 성분 표시 모니터링을 진행한 바에 의하면, 총 349개 상품의 평균 공개 성분은 3.7개에 불과했다. 특히 비누의 경우는 평균 1.8개의 성분만 표기되어 있었고, 전혀 성분을 공개하지 않은 상품도 26개나 되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에서 환경호르몬으로써 안전성에 문제를 제기한 항균제 트리클로산과 트리클로카반의 경우 치약/비누류에 성분으로 표기한 제품은 총 349개 상품 중 6개에 불과하였다. 성분표기와는 별개로 ‘항균’을 강조하는 치약/비누류 제품 19개를 뽑아 실제 사용 여부를 연구기관에 분석 의뢰한 바에 의하면 이 중 7개 제품에서 트리클로산과 트리클로카반이 검출되었다. 이 중에는 트리클로산을 사용해 ‘살균’ 효과를 높였다고 광고하는 제품이지만 실제로는 트리클로산이 검출되지 않은 제품 1개와 안전 함량 기준(0.3%)을 초과한 제품도 1개도 포함되어 있다.

이에 환경정의와 발암물질 국민행동은 상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생활 용품 속 화학물질의 위험성을 알리는 거리 캠페인을 진행함과 동시에, 소비자의 알권리와 안전권 실현을 위해 엽서나 이메일 등을 활용하여 대형마트에 상품의 관리와 성분 표시를 철저히 해줄 것을 요구하는 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

 

첨부 : 기자회견 순서지

20140701[보도요청_환경정의] 안심마트 캠페인 1-트리클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