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가 IQ 6~7 떨어뜨려

립스틱, 매니큐어와 플라스틱용기, 비닐장판(PVC 바닥재) 등에 들어 있는 환경호르몬 물질 ‘프탈레이트’. 최근 이 프탈레이트가 아이의 지능지수(IQ)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IQ는 기억력과 작업처리 속도와 관련 있다고 알려진 지표다.

14000511797839[1]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팀은 뉴욕 시에 거주하는 임신부 328명의 소변 속에 들어있는 프탈레이트 4종의 대사체를 조사했다. 그리고 이들이 낳은 아이가 7세가 됐을 때 IQ를 측정한 결과 부틸프탈레이트와 이소부틸프탈레이트가 높은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이의 IQ가 다른 아이들보다 낮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부틸프탈레이트의 경우는 대사체가 많은 상위 25% 여성이 낳은 아이의 IQ는 대사체가 적게 나온 하위 25% 여성의 자녀 IQ 보다 6.6 더 낮았고, 이소부틸프탈레이트의 경우는 7.6 낮게 측정됐다. 이는 아이의 IQ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엄마의 IQ, 엄마의 교육 정도와 집안 환경을 모두 고려해 측정한 값이다.

하지만 에틸프탈레이트와 에틸헥실프탈레이트의 경우는 IQ에서 별 다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로빈 와이엇 교수는 “6~7 정도의 IQ 차이는 학업성취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미국의 경우 임신부는 프탈레이트에 매일 노출되지만 프탈레이트 농도를 표시한 제품이나 프탈레이트 농도를 규제하는 법은 아직 없다”고 지적했다.

동아사이언스, 2014.12.15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