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의 탈핵소리 "들어보세요"

영덕핵발전소 예정구역 지정고시 해제!
영덕군민의 뜻을 확인하기 위한 주민투표 진행!

산업통상자원부-앞-영덕핵발전소-건설-백지화-촉구-결의대회

산업통상자원부-앞-영덕핵발전소-건설-백지화-촉구-결의대회 <출처: 뉴시스>

2015년 4월 27일. 신규 핵발전소 후보지 영덕 군민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세종시에 위치한 산업통상자원부를 지나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국회 앞 기자회견에서영덕핵발전소반대 범국민연대 박혜령 위원장은 호소했다.
“원전의 위험으로부터 천혜 자연을 보호하고자 싸우고 있는 군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려 달라”
2010년 12월 30일 김병목 전(前)영덕 군수가 한수원에 신규부지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이후 2015년 현재 영덕 군민들은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수립을 앞두고 적극적으로 핵발전소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아주 오래된 영덕의 핵 반대운동
그리고 다시 커지는 영덕의 핵 반대 목소리
영덕과 핵의 관계(?)는 거슬러 보면 아주 오래된 관계(?)이다. 1989년 우리나라 최초의 핵폐기장 계획 수립 당시 영덕은 영일, 울진과 함께 3개 후보지 중 하나였으며 당시 격렬한 반대운동을 진행한 역사가 있다. 또한, 2003년 2005년에도 핵폐기장 후보지로 선정되어 핵폐기장 반대 운동을 진행했다. 1989년 2003년 반대운동을 넘어 2005년 그리고 현재의 핵발전소 반대운동으로 넘어오는 과정에서 영덕은 많은 상처와 후유증이 깊이 남아있다.

영덕 핵발전소 신규부지 '석리'

영덕 핵발전소 신규부지 ‘석리’

2005년 핵폐기장 반대운동은 이전과 다르게 관이 군민을 압박하였으며, 유치가 무산되자 반대 운동에 참여했던 군민들은 외압과 불이익을 겪게 된다. 일례로 지역사회의 따돌림, 식당 폐업, 지원사업 미선정 등 여러 가지 고립으로 결국 지역에서 삶을 영위할 수 없는 수준까지 다다랐다. 이런과정을 겪으며 군민들은 지역에서 제 목소리 내는 것을 두려워하고 생계를 걱정하게 되었으며 최근의 신규 핵발전소 반대 투쟁에도 힘을 더하지 못하는 요인으로도 작용하고 있다.

그렇다면 현재의 영덕 상황은 어떨까? 우선 영덕은 인구의 80% 이상이 농민이다. 대부분 주민들이근 10년 동안 정부 사업에 관련되어 있고, 거름 퇴비 신청 등도 이장을 중심으로 관을 통해서 받는 상황에서 생활을 관과 분리하고는 이야기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런 배경에서 영덕의 핵발전소 유치 반대 투쟁은 매우 힘겨웠다. 탈핵 강연회를 개최해도 수십 명의 공무원들이 숨어서 사진촬영을 했다. 절반이 강연 중간에 빠져나가고 강연 뒤 영덕 군청까지 거리행진은 군민 한명도 참여하지 못하고 뿔뿔이 사라졌다. 이와 같은 일상적인 탄압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영덕의 탈핵운동은 지금까지 오게 되었으며 조금씩 이전과 다른 양상을 띠기 시작한다.

영덕의 원전건설 추진은 어떻게?

영덕의 원전건설 추진은 어떻게? <출처: 대구MBC>

2012년 핵발전소 유치 이후 찬성하는 주민은 67.2%로 핵발전소에 무심하거나 지역발전을 위해 찬성하는 분위기였다. 핵발전소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가가호호 방문을 해도 문전박대를 당하는 경우가 태반이었으며 군민들은 자신의 의견을 나타내기 두려워했다. 그러나 2015년 1월 진행된 주민여론조사결과에 따르면 영덕군민의 핵발전소 찬반의견은 `찬성`35.8%, `반대`51.8%이며, 원전 반대의 이유로는 위험성(61.6%)이 가장 높았고, 농어업 피해 예상(17.8%), 정부의 합당하지 않은지원(9.8%), 원전이 없어도 지역 발전 가능(9.7%)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원전 안전성`에 대해서는 `불안`이 56.2%로,`우려하지 않음`43.9% 보다 다소 높았다.

그리고 다시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핵발전소를 반대하는 주민의견은 58.8%, 찬성 35.7%로나타나는데 이는, 지난 1월 3월 여론조사에 비해서도 핵발전소 유치에 반대하는 주민 의견은 더욱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7차전력수급기본계획 그리고 영덕
“계획상 수치 하나하나에 지역주민들의 생계와 목숨이 움직인다.”

함께 이야기하자, 영덕 주민투표와 제7차 전력계획

함께 이야기하자, 영덕 주민투표와 제7차 전력계획 <하자센터>

4월 27일 상경투쟁을 진행하는 영덕군민들과 여러 단위들이 서울 하자센터에 모였다. “함께 이야기하자!!, 영덕 주민투표와 제7차 전력계획”이란 이름으로 진행된 이번 자리는 영덕 신규 핵발전소 문제와 올해 확정 계획인 제7차 전력계획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였다. 보는 사람에 따라 영덕과전력계획의 연관성에 의문을 던질 수도 있는데 이에 대해 이 날 행사를 진행한 김준한 신부는 이렇게 답한다.
“(전력계획, 에너지기본계획 등)계획상 수치 하나하나에 지역주민들의 목숨이 달려 있다.”
그렇다. 수요전망, 공급계획 등 다양한 수치들이 결정될 계획에서의 1~2%에 지역 주민들의 생계와목숨이 움직일 수 있다. 그럼 이런 중요한 계획은 어떻게 결정되는가? 지금까지는 전문가들이 모여 여러 수치들을 두고 앞으로의 계획을 세우는 것이다. 왜 우리의 삶이 걸린 문제인데 왜 우리는모르고 참여하지 못하는가?라는 질문도 던져볼 수 있겠다.

지역을 넘어 연대의 물결로
영덕의 박혜령 위원장은 하자센터에서의 발표를 통해 89년/03년의 핵폐기장 반대운동을 혐오시설을 영덕에 유치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진행된 지역운동으로 분석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 시간이 흘러 현재는 단지 지역의 혐오시설 유치 반대를 넘어 연대의 물결과 주제간 연결성이 긴밀해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밀양 송전탑 사례에서의 “밀양의 친구들”, 청도에서의 송전탑 반대 운동 등을 이야기할 수 있다.

3.11영덕 탈핵행사

3.11영덕 탈핵행사

 
또 다른 초 하나가 켜지길 바라며
자! 이제 제7차 전력계획 수립에 관하여도 많은 논의들이 진행될 것이고, 영덕의 주민투표에 관하여도 많은 이야기들이 진행되며 우리가 함께 해야 할 일들이 생길 것이다.
이제 우리에게 이야기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더 많은 귀와 눈을 모아 그들만의 문제가 아닌 우리 문제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고, 더 많은 현안과 지역과 “친구”가 되는 것이다. 글의 마지막에 7차 계획과 영덕 신규핵발전소와 관련한 다양한 일정들을 소개할 것이다. 함께 하면 더욱 좋고, 함께 하지 못하더라도 귀와 눈을 모으고 조금 더 욕심을 내면 목소리까지 함께 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큰 힘이 될 것이다.

함께해요

함께해요


<제7차 전력계획>
Post-2020 신기후체제와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점검 토론회
일시 : 2015년 5월 12일 (화) 오전 9시 30분
장소 : 국회 의원회관 제 1세미나실
*포스터 및 변동사항 환경정의 홈페이지 통해 공지
<영덕>
함께 이야기하자 영덕
일시 : 2015년 5월 8일 오전 11시
장소 : 미정
*포스터 및 변동사항 환경정의 홈페이지 통해 공지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