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햄, 소시지, 담배만큼 관리하라

 햄, 소시지, 담배만큼 관리하라

 

 

WHO(세계보건기구)가 소시지와 햄 등 가공육을 1군 발암물질로 포함시켰다.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르면 가공육을 하루 50g씩 1년간 매일 먹으면 대장암 발생 확률이 18% 증가한다고 한다. 가공육은 가공과정에서 맛이나 보존을 위해 각종 첨가물이 들어가며 염지나 훈제의 과정을 거치면서 발암의 위험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암연구소는 가공육뿐만 아니라 쇠고기, 돼지고기 등 붉은 고기의 섭취도 암을 유발할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며 2A군 발암물질로 등급을 올려 발표했다.

국내의 1인당 가공육 소비량은 2014년 기준으로 연간 약 4.4kg(한국육가공협회 자료)으로 WHO의 매일 50g씩 1년 섭취할 경우 연간 소비량인 18kg의 약 24%에 그치고 있기는 하다. 하지만 국내 육가공품의 소비추세는 전체적으로는 소폭상승세이지만 캔햄이나 소시지의 소비량은 급증하고 있고 베이컨도 점차 소비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캔햄의 경우는 미국에서 대표적인 정크푸드로 알려진 것에 비해 국내에서 명절선물 1위로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미국소비량의 절반에 달한다고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WHO의 발표를 단지 국내 가공육 소비량이 적기 때문에 안심할 수 있는 상황으로 치부할 수는 없다. 육가공품이나 붉은 고기와의 암의 상관관계는 이미 오랫동안 알려진 사실이며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이번 WHO의 결론은 가공육 및 육류소비량을 줄이라는 강력한 경고이며, 가공육이 담배와 같은 등급이면서 일상적으로 섭취하고 있는 식품으로 판정된 만큼 담배와 같은 정도의 규제가 요구된다. 특히 유아, 학교급식에서의 가공육 제한과 개인 소비 감소를 위한 정부차원에서의 교육과 홍보 등 정책으로의 연계가 시급하다. <끝>

담당 : 02-743-4747, 환경정의 김지연

20151027 [논평] 햄, 소시지, 담배만큼 관리하라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