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어린이 환경책] 우리가 원주민 마을에 간 이유는?

우리가 원주민 마을에 간 이유는

 

우리가 원주민 마을에 간 이유는?

오렌 긴즈버그 지음 / 임영신 옮김 / 초록개구리 / 2015년 6월

 

산업화된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개발’과 ‘성장’이라는 말은 일종의 교리처럼 들리는 측면이 있다. 과학문명을 신봉하면 할수록 개발과 성장은 우리에게 조금 더 나은 삶을 선물하는 당연한 과정인 것처럼 생각되곤 한다. 또한 현대사회는 마치 개발되지 않은 것은 뒤떨어지고, 무언가 부족한 것이라는 사고를 하게끔 한다. TV나 영화 속에서, 물질위주의 소비적인 삶이 부와 행복의 척도인양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늘상 보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미개하다고 치부해버리는 전 세계 소수민족들의 삶은 마냥 빈곤하고 불쌍하기만 한 것일까? 이 책에서는 잘사는 방법을 알려주려 찾아간 원주민 마을의 사람들이 자기네 나름의 방식으로 이미 잘살고 있었음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들은 돈이 없어도 별로 아쉬워하지 않고 조화롭고 생기가 넘치는 삶을 살고 있었다.

이미 행복한 사람들의 자연을 개발의 대상으로 생각하여 파괴하고 훼손한 이후에, 남은 숲을 보존하기 위해 사람들로부터 단절시켜 놓는 모습은 슬픈 우리의 자화상을 보는 듯하다. 자연과 마을 공동체속에서 평화롭게 살던 토착 원주민들이 개발을 통해서 얻게 되는 것은 무엇일까? 자연과 멀어져 물질문명과 돈에 의존해서 사는 우리는 지금 과연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것일까?

책을 읽으면서 원주민들이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삶의 모습을 찬찬히 바라보다 보면 우리가 잃어버린 소중한 무엇인가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소혜순_ 환경정의 다음지킴이본부장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