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올해의 환경책] 잃어버린 밤을 찾아서

잃어버린밤을찾아서

잃어버린 밤을 찾아서

폴 보가드 지음 / 노태복 옮김 / 뿌리와이파리 / 2014년 11월

 

물질문명과 산업주의의 속도전 아래 우리가 잃어버린 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밤, 곧 어둠이다. 밤은 미지와 공포의 영역으로 여겨졌다. 어둠을 몰아내는 것을 발전이자 진보라 믿었다. 그 결과 삶은 편리해지고 안락해졌다. 그러나 그 바람에 인간과 자연은 많은 것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밤하늘의 별을 잃었고, 잠과 건강을 잃었다. 야행성 동물은 생체 리듬이 깨졌고, 밤에 이동하는 철새는 길을 잃었다. 무엇보다, 우주의 신비와 경이로움을 느끼지도 알아차리지도 못하게 됐다. 높고 넓고 깊은 우주에 대한 감각을 상실하는 과정은 우리 삶이 낮아지고 좁아지고 얕아지는 과정이기도 했다. 어둠과 고요는 단짝이거늘, 우리가 고요와 침묵 속에서 피어나는 예술과 사유를 잃어버리게 된 것은 당연한 결과다, 요컨대, 밤과 어둠이 사라지면서 우리는 우리 자신마저 잃었다.

이 책은, 인공 불빛으로 범벅된 도시에서 보내는 자연 그대로의 밤과 어둠을 향한 찬가다. 사라져가는 밤과 어둠에 바치는 송가이기도 하다. 환경 작가인 지은이는 지구에서 밤하늘이 가장 밝은 곳(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장 어두운 곳(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까지 세계 곳곳을 누볐다. 그러면서 밤과 어둠과 불빛에 얽힌 갖가지 이야기를 사회, 자연, 의학, 종교, 예술 등 다채로운 분야를 넘나들면서 맛깔나게 풀어냈다. 서정적인 문장과 시적인 문체 덕분에 책 읽는 맛이 더욱 유별나다.

웬델 베리는 “어둠을 알려면 어둠 속에 거하라.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때, 어둠 또한 꽃피고 노래함을 알리라”고 노래했고, 빈센트 반 고흐는 “나는 자주 밤이 낮보다 더욱 생기 있고 색채가 풍부하다고 느낀다”고 고백했다. 인공조명이 일으키는 빛 공해가 온 세상을 집어삼키고 있는 이 ‘빛의 과잉’ 시대에, 이 책은 우리를 아름답고도 풍요로운 밤과 어둠의 세계로 이끈다. 가장 어두운 곳에서 별은 가장 찬란하게 빛나는 법이다. 어둠을 되찾을 때 이 세상과 문명의 미래에 빛이 비칠 것이라고, 이 책은 나직이 속삭인다.

장성익_ 환경과생명연구소 소장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