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환경책] 2016-01 잃어버린 밤을 찾아서 외

그림7

 

잃어버린밤을찾아서

잃어버린 밤을 찾아서 _지구상 가장 어두운 곳으로 떠나는 깊은 밤으로의 여행 

폴 보가드 지음ㅣ노태복 옮김ㅣ뿌리와이파리 ㅣ2015 올해의 환경책

물질문명과 산업주의의 속도전 아래 우리가 잃어버린 건 한두 가지가 아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밤, 곧 어둠이다. 밤은 미지와 공포의 영역으로 여겨졌다. 어둠을 몰아내는 것을 발전이자 진보라 믿었다. 그 결과 삶은 편리해지고 안락해졌다. 그러나 그 바람에 인간과 자연은 많은 것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밤하늘의 별을 잃었고, 잠과 건강을 잃었다. 야행성 동물은 생체 리듬이 깨졌고, 밤에 이동하는 철새는 길을 잃었다. 무엇보다, 우주의 신비와 경이로움을 느끼지도 알아차리지도 못하게 됐다. 높고 넓고 깊은 우주에 대한 감각을 상실하는 과정은 우리 삶이 낮아지고 좁아지고 얕아지는 과정이기도 했다. 어둠과 고요는 단짝이거늘,우리가 고요와 침묵 속에서 피어나는 예술과 사유를 잃어버리게 된 것은 당연한 결과다, 요컨대, 밤과 어둠이 사라지면서 우리는 우리 자신마저 잃었다.

이 책은, 인공 불빛으로 범벅된 도시에서 보내는 자연 그대로의 밤과 어둠을 향한 찬가다. 사라져가는 밤과 어둠에 바치는 송가이기도 하다. 환경 작가인 지은이는 지구에서 밤하늘이 가장 밝은 곳(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장 어두운 곳(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까지 세계 곳곳을 누볐다. 그러면서 밤과 어둠과 불빛에 얽힌 갖가지 이야기를 사회, 자연, 의학, 종교, 예술 등 다채로운 분야를 넘나들면서 맛깔나게 풀어냈다.서정적인 문장과 시적인 문체 덕분에 책 읽는 맛이 더욱 유별나다.

웬델 베리는 어둠을 알려면 어둠 속에 거하라.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 때, 어둠 또한 꽃피고 노래함을 알리라고 노래했고, 빈센트 반 고흐는 나는 자주 밤이 낮보다 더욱 생기 있고 색채가 풍부하다고 느낀다고 고백했다. 인공조명이 일으키는 빛 공해가 온 세상을 집어삼키고 있는 이 빛의 과잉시대에, 이 책은 우리를 아름답고도 풍요로운 밤과 어둠의 세계로 이끈다. 가장 어두운 곳에서 별은 가장 찬란하게 빛나는 법이다. 어둠을 되찾을 때 이 세상과 문명의 미래에 빛이 비칠 것이라고, 이 책은 나직이 속삭인다.  _장성익 ∣ 환경과생명연구소 소장

[책모임] 2월 16(화) 저녁7시30분 ‘책방만일’에서 <잃어버린 밤을 찾아서>책읽기모임이 진행됩니다. 신청 및 문의 seorin@eco.or.kr


착한 전기는 가능하다

착한 전기는 가능하다_우리가 몰랐던 전기 이야기 

하승수 지음 ㅣ 한티재 ㅣ 2015 올해의 청소년환경책

 2011년 후쿠시마 원전이 폭발을 일으켰을 때 우리는 무엇이 나쁜 것인가를 목도했다.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대피했지만, 피해는 1억 명이 넘는 일본사람들 모두에게 전해졌다. 일본 정부 역시 원전 가동을 멈추고 피해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피땀을 흘렸지만, 고작 4년밖에 지나지 않은 올해 일본은 피해는 다 사라졌다는 듯 다시 원전을 가동하고 있다. 반면 후쿠시마는 여전히 죽음의 땅으로 군림하고 있다.

현대인에게 전기는 생활필수품이지만, 정작 우리는 전기를 어떻게 만들었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을 갖지 않는다. 후쿠시마 원전 폭발을 그런 우리들에게 경종을 울렸다. 변호사라는 화려한 직업을 접고 오랜 기간 환경운동에 투신해온 저자는 원전마피아·전력마피아·대기업들의 결착으로 이런 위험한 상황이 생겼다고 주장한다. 착한 방식으로도 얼마든지 전기를 만들 수 있지만, 공고한 전력카르텔이 그러한 변화를 막고 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우리 사회는 원전이라는 위험요소를 껴안은 채 살아가고, 송전탑이 생겨난다. 이제는 이 모든 것을 바꿀 때가 됐고, 바꿀 수 있다는 것이 착한 전기는 가능하다는 책이 보여주는 희망이다. 물론 착하다는 말은 다소 위험하다. 그 범주에 속하지 않은 것들은 모두 나쁜 것들이 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말을 쓸 수밖에 없는 경우가 있다. 너무 선명하게 나쁜 것이 있는 까닭이다.   _이진우 ∣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부소장


 

여보세요, 생태계씨 안녕하신가요

여보세요, 생태계 씨! 안녕하신가요? _동물들이 말하는 생명과 지구 환경 이야기

윤소영 지음 ㅣ이유정 그림 ㅣ 낮은산 ㅣ 2015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이 책은 크게 세 가지 이야기로 구분해 놓았고 각각의 이야기 안에는 동물이 주인공인 여섯 편의 이야기로 구성되었다. 첫 번째 이야기 우리는 이렇게 살아는 유인원 보노보, 침팬지, 고릴라가 등장해 몸의 특징,무리생활, 친밀감을 표현하는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한다. 엄마 대왕고래와 아기고래이야기는 마음을 따스하게 한다. 두 번째 이야기 우리 친구를 소개할게에서 백상아리는 정약전과 그가 쓴 상어에 대한 글을 소개하며 독창적인 표현에 재미있어한다. 지렁이는 느리지만 서서히 환경을 바꾸는 자신들의 역할을 알아본 과학자 찰스 다윈이야기를 들려준다. 세 번째 이야기 함께 살자, 행복하게!’는 무당벌레가 등장해 자신들을 이용해 해충을 제거한 오렌지 재배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시베리아에서 온 가창오리는 자신들이 조류독감을 옮긴다고 생각하는 것은 사람들의 오해라고 말한다. 책을 통해 동물도 감정을 가지고 있는 생명이며 생태계 안에서 인간과 함께 살고 있는 존재임을 깨닫게 된다. 동물들의 이야기를 동화형식으로 공감할 수 있게 쓴 작가의 노력이 느껴지는 책이다. _김라영 ∣ 어린이도서연구회 이사

※이달의 환경책 : 환경책큰잔치 환경책선정위원회가 선정한 ‘2015올해의 환경책’ 을 매달 한 권씩 추천해드립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