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등원초등학교 학생들과 함께한 미세먼지 교육

환경정의와 서울시에서 함께하는 미세먼지 없는 통학로 만들기 캠페인이 시작되었습니다.
첫 시범 학교로 강서구에 있는 등원초등학교와 학생들과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유해물질 대기팀 이경석 국장님의 미세먼지 강의가 있었는데요. 미세먼지의 위험성과 우리가 일상에서 미세먼지가 심한 날 실천행동에 대해 알아보고 어떻게 하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을까? 에 대해 6학년 친구들과 함께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image_4780700291509083810720

미세먼지의 크기가 얼마나 작은지 친구들에게 물어봤습니다. 엄청 작은 미세먼지는 얼마나 작은걸까요? 머리카락의 지름과 비교했을때 지름 60~70㎛은 머리카락 지름이고 10㎛ 이하는 미세먼지(PM 10), 지름 2.5㎛ 이하(PM 2.5)인 초미세먼지라는 그림을 보고 다들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에 대해 알아갔습니다.
집 안에 공기청정기가 있듯 우리 몸에도 먼지를 걸러주는 공기청정기가 있습니다. 콧속안의 콧털과 목 안의 기관지에서는 먼지를 걸러줍니다. 하지만 미세먼지는 너무 작아 바로 폐포로 들어가 버려 정말 위험합니다.
친구들과 미세먼지가 심한 날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 보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 외출 할 때는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야외활동을 되도록이면 안 하는게 좋아요. 외출 후 돌아올 땐 손발을 잘 씻고 물을 자주 마시는게 좋습니다.
그럼 미세먼지를 줄이려면 우리는 어떤걸 할 수 있을지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IMGP7247IMGP7248IMGP7240

 마스크를 쓰고 자동차를 타는 대신 걸어다니거나 자전거를 타고 다녀도 어른들과 함께 하지 않으면 미세먼지가 줄 수 없다고 등원초등학교 친구들은 피켓을 그렸습니다.

그리고 전교생 친구들과 학부모 지역 주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10월 27일 금요일 등교시간에 맞춰 미세먼지 없는 통학로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