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야생동물 구조일기
야생동물구조일기

야생동물 구조일기

최협 글, 그림 / 김수호, 김영준 감수 / 길벗어린이 / 2016년 12월

“강원도 철원군 야생동물치료소(철원군야생조수류보호사)는 관광지 개발 계획으로 인해 기능이 축소되어 2016년 작은 곳으로 이사했습니다. 이곳에서 치료를 받던 야생동물들은 뿔뿔이 흩어지고 생사확인조차 어려워졌지요. 지금도 차가운 도로에서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는 동물들을 떠올리면 가슴이 아파 옵니다. 언제쯤 … 우리는 그들의 땅을 되돌려 줄 수 있을까요? 부족한 이 책이 그들의 좁은 숨통을 틔우는 실날같은 희망이 되길 간절히 바라봅니다.

-작가의 말 中-

야생동물보호소에서 야생동물들의 긴박한 구조와 치료사들의 돌봄과 치료를 받고 다시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이야기들이 일기형식으로 하루하루 펼쳐진다.
차에 치어 어미를 잃고 폐가에서 울고 있었던 새끼 삵, 할머니로부터 쥐 인줄 알고 빗자루에 머리 맞은 쇠족제비, 밀렵꾼들이 쳐놓은 덫에 다리를 다친 노루, 쥐를 잡다 축사 똥통에 빠진 수리부엉이, 공사장에서 삽에 찍힌 구렁이…, 다양한 동물들이 여러 가지 사연으로 치료실에 들어오면 각각에 맞는 보금자리를 만들어 주고, 다리 다친 노루를 수술하고, 젖병 조차 빠는 힘이 없는 새끼 삵에게 주사기로 분유를 먹이며 하나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는 주인공 ‘협’과 ‘수호’ 샘은 어린들에게 멋진 영웅처럼 느껴질 것 같다.

눈도 못 뜨던 새끼 삵이 돌봄을 받아 날렵한 어른 삵이 되어 자연으로 돌아가는 마지막 방사 장면에서는 주인공의 마음이 되어 잘 살아라 큰소리로 함께 응원해 줄 것 같다.

잘 생각해보면 사람들의 편리함 때문에 야생동물들의 복음자리가 점차 빼앗게 되는 것 같아 미안한 마음이 들며, 어떻게 하면 야생동물의 삶의 터전을 훼손하지 않고 함께 공존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게 한다.

 

박경선
다음세대를 위한 평생교육연구소 대표

*함께 읽으면 좋은 책

-<따르릉 야생동물 병원입니다> / 최협 글, 그림 / 길벗어린이 /2011년 9월

-<어니스트 시턴의 아름답고 슬픈 야생동물 이야기> / 어니스트 톰프슨 시턴 지음 / 김세혁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17년 2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