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오늘 미세먼지 매우 나쁨
오늘미세먼지매우나쁨

오늘 미세먼지 매우 나쁨 | 지구를 살리는 어린이 7

양혜원 글, 소복이 그림 / 스콜라 / 2016년 8월

“봄맞이 집 단장을 시작한 봄이네 가족.

그런데 하늘은 뿌옇고, 창문을 열자 누런 먼지가 들이닥친다.

바로 거대한 모래 바람, 황사다!

여기에 미세먼지까지 더해져 한 치 앞도 보기 어려운데…

봄이는 다시 화창하고 맑은 봄을 되찾기 위해 고민한다.

몽골 고비사막에서 온 낙낙이와 함께 미세먼지를 줄이고,

대기를 정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배워보자.”

오늘 미세먼지 매우 나쁨 은 다양한 주제의 환경책을 선보여 주목을 끈 ‘지구를 살리는 어린이’ 시리즈의 일곱 번째 책이다. 이름조차 낯설었던 황사와 미세먼지가 어느새 우리들의 일상에 깊숙이 들어와 버렸다. 외출이나 운동 계획을 짤 때, 창문을 열거나 빨래를 할 때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는 게 이제 당연한 일이 되었다.

오늘 미세먼지 매우 나쁨 은 우리 일상생활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대기 환경 문제를 다룬다. 심각한 대기오염 문제가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과 이로 인해 생기는 온실효과, 더 나아가 지구온난화 문제까지 짚어준다. 대기오염이라는 다소 딱딱한 주제를 술술 읽히는 이야기 전개와 친근하고도 세련된 일러스트로 어린이 독자들이 흥미를 갖고 읽을 수 있도록 잘 구성하였다. 편집자와 작가들의 정성이 많이 느껴지는 책이다.
황사는 자연현상이지만 미세먼지는 사람이 살면서 만들어내는 대기오염이라는 점도 책을 통해 제대로 알았다. 초미세먼지가 진공청소기나 헤어드라이기를 사용할 때, 음식을 조리하거나 운전할 때 등 일상생활에서 많이 발생한다는 사실도 미처 몰랐던 일이다. 이처럼 책에는 대기오염과 관련해 정확히 몰랐던 정보들이 알차게 들어있다.

대기오염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독자들에게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방안들을 구체적으로 알려주는 점도 이 책이 가진 장점이다. 어린이 정보책이 갖춰야 할 미덕을 고루 갖춘 좋은 책이다. 교육 현장에서 환경교육용 부교재로 활용하면 좋을 듯싶다.

한상수
행복한 아침독서 대표

* 함께 읽으면 좋은 책

-<미세먼지에서 살아남기 / 서바이벌 만화 과학상식> 달콤팩토리 지음, 한현동 그림, 윤순창 감수 / 아이세움 / 2014년 8월

-<어린이를 위한 미세 먼지 보고서 / 풀과바람 환경생각 8> 서지원 지음, 끌레몽 그림 / 풀과바람 / 2017년 10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