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올해의 청소년 환경책] 누가 왜 기후변화를 부정하는가
누가기후변화를부정하는가

누가 왜 기후변화를 부정하는가 – 거짓 선동과 모략을 일삼는 기후변화 부정론자들에게 보내는 레드카드

마이클 만, 톰 톨스 지음, 정태영 옮김 / 미래인 / 2017년 6월

이제 우리는 우리 앞에 놓인 길을 흔들림 없이 곧장 걸어가야 한다.

우리에겐 남은 시간도, 주어진 기회도 별로 없다.

-머리말 中-

기후변화로 애국가의 ‘남산 위의 저 소나무’가 ‘참나무’로 바뀔지도 모른다는 뉴스가 나온 건 3년 전이었다. 온실가스를 감축하지 않고 현재 추세로 이어질 경우의 가상시나리오를 적용한 결과다. 인간이 내뿜는 이산화탄소로 인해 지구가 점점 뜨거워진 탓이다. 그러나 지금의 기후변화는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부터 줄곧 있는 일이며 바로 기후변화 때문에 지금의 지구환경이 조성되었다는 주장도 있다. 한마디로 인류의 탓이 아니라는 뜻이고 특별히 뭔가를 한다고 해도 기후변화는 바뀌지 않을 거라는 의미이기도 하며, 좀 더 직설적으로 말하자면 화석연료를 계속 사용해도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남산 위의 소나무가 참나무로 바뀌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확실히 더 춥거나 더 더워졌고 전 지구적으로 이상 기온이 속출하고 있다. 지구의 운명의 시계가 다 하고 있는 탓일까? 운명의 시계를 우리 인간이 재촉하고 있는 것일까? 어느 쪽이 진실을 말하고 있건 중요한 것은 지금 지구에 불이 났고 우리는 지금 당장 그 불을 꺼야 한다는 사실이다. 불을 끄러 달려온 유능한 소방수는 세계적인 기후과학자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마이클 만 교수, < 누가 왜 기후변화를 부정하는가 >의 저자이다. 그는 지금 우리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기후변화를 둘러싼 현실을 숨 고를 새도 없이 단숨에 생생하게 설명해 나간다. 책을 덮는 순간 기후변화를 둘러싼 다양한 과학적 증거와 문제해결의 돌파구로 제안된 수많은 ‘과학적 제안’들의 허와 실이 신기하게도 한 편의 영화를 본 것처럼 머릿속에서 재구성된다. 부담 없이 쉽게 읽히는 것은 저자의 타고난 필력에 더해 시사만평가로서 퓰리처상까지 받았다는 공저자가 그린 만평의 덕도 크다. 책의 말미에는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국제적으로 해야 할 일을 비롯해 정부와 정치적 방안도 제시되어 있다. 물론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개인이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일들도 친절하게 여러 가지로 제안하고 있다. 남산 위의 소나무의 안녕이 걱정되지 않아도 기후변화에 대응해 나도 뭔가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사람은 리스트에 적어놓고 바로 실천도 가능하다. 저자의 말을 빌리자면 우리에겐 남은 시간도, 주어진 기회도 별로 없다.

고혜미
방송, 다큐멘터리 작가(SBS 독성가족 외 다수)

* 함께 읽으면 좋은 책

-<기후변화의 정치학> 앤서니 기든스 지음, 홍욱희 옮김 / 에코리브르 / 2009년 11월

-<만화로 보는 기후변화의 거의 모든 것> 필리프 스콰르조니 지음, 해바라기 프로젝트 옮김 / 다른 / 2015년 10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