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노각씨네 옥상꿀벌
노각씨네 옥상꿀벌

노각씨네 옥상꿀벌 | 별별이웃1

이혜란 글, 그림 / 창비 / 2016년 10월

“글쎄요, 노각 씨는 아이들과 또 그 아이들이 자라서 낳을 아이들이

곡식과 열매를 못 먹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벌을 치기 시작했거든요.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이에요.”

평범한 회사원 노각씨는 주말마다 가족들과 함께 텃밭농사를 즐겁게 일구고 있다. 올봄, 아이들이 좋아하는 딸기를 가득 심었지만 딸기 꽃만 무성할 뿐 제대로 된 열매는 없고 괴상한 모양이다. 열매가 열리지 않게 된 원인이 꿀벌이 줄어든데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노각씨는 고민 끝에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다음세대의 아이들이 곡식과 열매를 못 먹는 일이 없기를 바라며 벌을 치기 시작한다. 꿀벌도 사람도 행복한 푸른 도시를 만드는 꿈을 꾸며 노각아저씨는 도시에서 벌 키우는 법을 사람들에게 가르치고 있다.

연필화 기법으로 그려진 그림들이 생생하게 살아있으면서, 엷은 채색을 입은 그림들이 친근하게 다가온다. 그리고 평소에는 보기 힘든 꿀벌들 이야기가 자세히 설명까지 되어 있어 어린이들에게 관찰의 재미까지 선사할 것 같다.

빌딩숲 도시에서 벌집처럼 칸칸이 일하고 있는 사무실의 사람들, 옹기종기 모여 텃밭을 일구는 가족, 수천마리 넘는 꿀벌을 분봉하는 장면, 꿀이 가득 든 벌집을 꿀가르개에 넣고 돌리는 장면, 사람들과 어우러진 활기찬 모습, 주인공 노각씨의 고뇌하는 모습까지 오래 기억될 것 같다.
그리고 이 책을 접한 어린이들은 눈앞에 윙윙거리는 꿀벌을 만나도 쏘일까 무서워하지 않고 노각아저씨의 의미 있는 땀방울을 기억해 내고는 꿀벌의 고마움을 새삼 느낄 것 같다.

박경선
다음세대를 위한 평생 교육연구소 대표

* 함께 읽으면 좋은 책

-<꿀벌이 없어지면 딸기를 못 먹는다고 | 과학과 친해지는 책 12> 김황 글, 최현정 그림 / 창비 / 2012년 10월

-<날아라! 우리 꿀벌 | 지리산 토종벌 이야기 | 한국의 재발견3> 최은순 글, 김준영 그림 / 개암나무 / 2014년 12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