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강변살자
강변살자

강변살자 | 책고래마을 9

박찬희 글, 정림 그림 / 책고래 / 2016년 9월

“우리와 함께 반짝이던 금모래 은모래가

흔적 없이 사라지고

철새들도 돌아오지 않았어요.

이제 이삿짐을 싸야 할 시간이에요.”

모래가 금가루 은가루를 뿌린 것처럼 반짝이는 ‘금모래 은모래 강변’에서 친구들이랑 고무줄을 하고 공도 차고 물장구를 치고 다슬기도 잡다가 강변이 붉게 변하면 그제야 강물에 발을 씻고 집으로 돌아가려고 하지만 모래무지가 발가락을 잡고 놓아주지 않는 곳! 금빛갈대가 아이들 키만큼 자라있고 쑥부쟁이, 표범장지뱀이 친구하는 곳! 청둥오리, 흰뺨검둥오리, 고니, 백로, 왜가리의 춤이 하늘에 파도를 치게 만드는 곳! 얼음 꽃 피는 강변에서 송어를 장작에 노릇노릇 구워먹는 곳! 그런 곳에 살고 싶지 않나요? 나는 그런 곳에 살고 싶어요. 우리 아이들도 그런 곳에 살게 하고 싶어요. 내 맘만 그런가요? 아니요, 그렇지 않을 거라고 나는 생각해요. 아름다운 것은 그 아름다운 것을 누구나 알 수 있으니까요.

그림책 <강변 살자>를 보면 그런 곳이 얼마 전까지도 우리 옆에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어요. 그런데 인간의 욕심과 이기심이 그렇게 아름다운 곳을 망쳤어요. 그런 자연에 함께 어우러져 살던 사람들까지 도요. 빛났다가 어두웠다가.. 하지만 그 모든 순간에 이 그림책이 주는 가슴 먹먹함은 박찬희 작가의 글 때문일까요? 정림 작가의 그림 때문일까요? 나는 박찬희 작가의 글과 정림 작가의 그림이 함께 어우러진 덕분 같아요. 글이 그림을, 그림이 글을 받쳐주면서요. 우리도 자연과 더불어 살아갈 때 더 행복할 수 있어요. 그런데 왜 그게 안 될까요? 인간을 위한답시고 자연 위에 군림하려는 개발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요. 박찬희 작가가 마지막 페이지에 적은 말-‘여강에게 미안하다’는 바로 그런 마음에서 나온 말 일거예요. 우리 어린이 친구들도 엄마랑 아빠랑 같이 읽으면서 자연과 환경에 대해 얘기하고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될 수 있으면 좋겠어요!

오랜만에 마음이 뭉클해지는 그림책을 만나 너무 반가웠고, 끝까지 담담히 이야기를 끌어가는 박찬희 작가의 내공과 따뜻함이 뚝뚝 묻어나는 정림 작가의 붓질에 경의를 표합니다!

정경미
글마루작은도서관 관장

* 함께 읽으면 좋은 책

– <반짝이는 물을 보았니 | 지구살림그림책 : 물살림> 조은수 지음 / 창비 / 2010년 5월

– <마르타와 사라진 물 : 세상의 모든 물을 누군가 독차지한다면 | 희망을 만드는 법 6> 엠마누엘라 부솔라티 지음, 유지연 옮김 / 고래이야기 / 2012년 9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