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올해의 환경책] 흙의 시간
흙의시간

흙의 시간 – 흙과 생물의 5억 년 투쟁기

후지이 가즈마치 지음, 엄혜은 옮김 / 눌와 / 2017년 7월

“편견에 가득 찬 친환경 열풍과 과도한 비관론이 판치는 세상에서

문제의 본질인 흙이 주목받는 경우는 많지 않다.

미래에 대해 과도한 비판론을 펼치지 전에, 당연하다는 듯

수많은 서비스를 제공해주는 흙에게 좀 더 감사해도 좋지 않을까.

흙이 걸어온 5억 년의 길을 돌아보는 여행 끝에 도착한 곳은

우리의 생활을 근본부터 되돌아보는 여행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달과 화성에는 암석이 풍화돼 모래와 점토의 흙이 아닌 레골리스(Regolith)가 있다. 5억 년 전의 지구다. 지구는 5억 년 전 이끼와 지의류가 바위를 부식시켜 최초의 흙이 탄생하며, 1억년에 걸쳐 생명력이 강한 양치식물이 산성토양이나 중금속으로 오염된 흙에서 대지 깊이 뿌리를 내려 최초의 식물로 거대한 숲과 흙을 이루었다. 2억 년 전 산성 토양에 적응하는 침엽수가 지상을 제패하여 공룡과 번영하고 낙엽과 뿌리를 통해 흙을 적극적으로 변화시켰다. 1억 2천전 열대에서는 꽃과 열매를 가진 속씨식물은 현재까지 벌 나비의 도움을 받고 있다. 흙은 생명의 원천으로 탄소, 질소, 인이 주성분으로 식물과 곤충, 인간도 모두 흙에서 양분을 취하고 있다. 숲의 리그린이 다량 함유한 자연계 용존유기물은 식물의 낙엽과 뿌리에서 나온다. 용존유기물과 인과 질소 칼슘 등의 양분을 운반해, 바다는 생물들을 키워 연어, 송어는 양분을 섭취하고 고향으로 회귀하여 새와 곰의 먹이가 되고, 그들의 똥이 숲의 땅을 풍성하게 만든다.
문명은 관개 농업과 화전이나 논농사다. 고대 이집트 번영은 건조한 나일 삼각주의 범람한 물을 농지로 끌어 비옥하게 만들었다. 아시아의 벼농사는 세계 경작 면적의 10%지만, 쌀은 세계 인구 70억 명 중 1/2 이상의 주식이다. 이는 습지를 논으로 개간해 물과 흙의 특성을 살린 독특한 논농사로 이루어졌다.
숲에서 자연림은 그대로 내버려 둬도 유지되지만, 인공림은 벌채에서 조림에 이르기까지 관리를 해야 황폐를 막을 수 있다. 인공림은 숲 관리를 잘해 산림자원의 이용과 흙 만들기에도 성공한다. 숲은 흙에서 자라지만 흙을 키우는 역할도 한다.
책은 흙의 탄생부터 인간의 경영으로 위험에 처하는 위기의 과정까지 쉽게 이어진다.
이수용
수문출판사 대표
* 함께 읽으면 좋은 책
– <흙 : 함께 살아 숨쉬는 생명들의 희노애락 | 이야기가 있는 과학> EBS 흙 제작팀 지음, 이태원 감수 / 낮은산 / 2008년 4월
– <흙 : 문명이 앗아간 지구의 살갗> 데이비드 몽고메리 지음, 이수영 옮김 / 삼천리 / 2010년 11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