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올해의 환경책] 구부러진 과학에 진실의 망치를 두드리다
구부러진 과학에 진실의 망치를 두드리다

구부러진 과학에 진실의 망치를 두드리다 – 수의사 박상표가 남긴 이야기

박상표 지음 / 따비 / 2017년 1월

“그는 지금의 자본주의가 만들어 낸, 모든 동물과 사람이 포함된

이 생태계의 질병으로부터 우리를 지키려던 사람이었고

그렇게하여 그는 필연적으로 반자본주의 운동가가 되었다.”

이 책은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이어진 촛불의 중심에 서 있던 수의사 고 박상표가 생전에 여러 매체에 기고했던 글모음이다. 박상표는 광우병 파동에서 미국산 쇠고기 수입 저지, 한미 FTA에 이르기까지 굵직한 이슈마다 늘 앞장서서 촛불을 들고 진실을 파헤치는 역할을 자처했던 과학자였다. “신자유주의 광신도들은 세상의 모든 것을 돈으로 환산하여 거래의 대상으로 삼지 못해 안달이다. 신자유주의를 신봉하는 광신도들은 우리가 늘 숨 쉬는 공기며 날마다 마시는 물마저도 상품으로 만들었다. 그것도 모자라 가족의 행복, 인간의 가치, 식품의 안전까지도 값을 매겨 상품으로 거래하고자 한다. 신자유주의자들은 이윤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고 있다. 이들에게 세계 각국 민중이나 시민의 건강과 안전은 그저 비관세 장벽에 불과하다. 이들은 ‘과학’이라는 신비한 주문을 비관세 장벽을 무너뜨리는 강력한 무기로 사용하고 있다.” 책장을 몇 페이지만 넘겨도 그가 얼마나 진실한 과학자였는지 느껴지고도 남는다. 그는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뒤틀린 ‘과학’을 바로잡으려 했다.

초국적자본의 이윤을 대변하는 곳에 서 있던 구부러진 과학에 박상표는 진실의 망치를 두드려 바로 잡고자 했다. 그는 쇠고기 문제를 단순한 무역의 문제가 아닌 근원적인 문제로 봤다. 쇠고기 문제는 확장하면 카길을 중심으로 한 농식품 초국적 자본의 문제였다. 초국적 농식품 자본이 종자를 독점함으로써 유전자 조작 식품 문제는 피해갈 수 없는 문제였고 박상표는 이 지점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 그가 이렇듯 올곧게 사안을 볼 수 있었던 것은 사람과 사람이 사는 세상 그리고 사람과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뭇 생명들을 따스한 마음으로 보는 눈을 가졌기 때문이다. 이 책을 통해 박상표라는 한 사람이 오래도록 잊히지 않았으면 좋겠다.

최원형
불교생태콘텐츠 연구소장

* 함께 읽으면 좋은 책

– < 가축이 행복해야 인간이 건강하다 : 가축사육 공장과 농장 사이의 딜레마 > 박상표 지음 / 개마고원 / 2012년 7월

– < 박상표 평전 : 부조리에 대항한 시민과학자 > 임은경 지음 / 공존 / 2016년 1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