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올해의 환경책] 사향고양이의 눈물을 마시다
사향고양이

사향고양이의 눈물을 마시다 – 나의 선택이 세계 동물에 미치는 영향 | 동물권리선언 시리즈 7

이형주 지음 / 책공장더불어 / 2016년 11월

“동물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제 고유의 모습을 유지하고 사는 세상.

물건이 아닌 감정을 가진 주체로 존중받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

우리가 동물에게 진 빚을 갚고, 앞으로 미안해지지 않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일 것이다.”

인간이 약자를 대하는 법을 고발하다
인간은 얼마나 잔혹해질 수 있을까. 인류가 동물들에게 벌이는 행위를 보면 우리는 매우 고통스러운 답을 얻을지도 모르겠다. ‘사향고양이의 눈물을 마시다’의 저자는 이런 고통에 눈을 감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다. 지금 이 시간에도 지구 각지에서는 거대한 실험장을 방불케 하듯 동물들에 대한 폭력이 자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에서는 1만 마리의 반달가슴곰이 하루에 두 번씩 쓸개즙을 내주는 것을 천형으로 알고 살아간다. 인도네시아 루왁커피 농장의 사향고양이는 평생 커피 열매만 먹고 산다. 남아공의 어떤 사자들은 오로지 사냥당하기 위해 농장 안에서만 키워지고 훗날 박제가 된다. 왜 이런 잔혹한 일들은 근절되지 않고 있는 것일까? 저자는 과잉 소비 문화, 잘못된 신념이 그 원인이라고 고발한다. 곰의 쓸개즙은 인공적으로 만들어낼 수 있는 간장보호 물질보다 위험하다. 루왁 커피는 산미와 향이 사라지기 때문에 고급 커피로 분류되지 않는다. 필요에 의해 자연으로부터 구하는 것이 아니라 허영심에 의해 인위적으로 학대의 상황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덩달아 뜨거워졌지만, 이면에는 더욱 많은 동물들이 반려동물이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관심 밖에 놓여져 있는 상황은 아쉽기만 하다.
그런 까닭에 이 책은 소중하다. 흩어져 있던 동물학대에 대한 사례들이 한 곳에 모여 있는 것도 반갑다. 그런데 책을 읽고 나면 괴롭다. 마치 자극적인 사회면 기사들을 탐독한 것처럼 온몸이 아프다. 하지만, 욕망이라는 이름의 폭력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동물들을 외면하지 않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귀여운 동물을 보며 그들과 교감하는 감성적인 접근도 소중하지만, 그들의 삶을 이성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더 우선이 되었으면 한다. 우리가 지금 용기를 내지 못한다면 우리가 즐기는 것은 루왁 커피의 은은한 향이 아니라 철창안의 처절한 신음소리나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이진우
서울에너지공사 과장
* 함께 읽으면 좋은 책
– <동물원 동물은 행복할까 : 전 세계 동물원을 1000번 이상 탐방한 슬픈 기록 | 동물권리선언 시리즈 1> 로브 레이들로 지음 / 박성실 옮김 / 책공장더불어 / 2012년 5월
– <동물은 전쟁에 어떻게 사용되나? : 고대부터 현대 최첨단 무기까지, 우리가 몰랐던 동물 착취의 역사> 앤서니 J. 노첼라 2세, 콜린 설터, 주디 K.C.벤틀리(엮음) 지음 / 곽성혜 옮김 / 책공장더불어 / 2017년 11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