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환경책, 옥수책빵에 가다
옥수책빵

안녕하세요. 저는 옥수책빵을 장세이 작가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 생태 전문 출판사 목수책방의 대표 편집자 전은정입니다.

옥수책빵은 옥수동에 자리한 생태/환경을 주제로한 동네책방입니다.

시작할 때는 ‘생태공간목수’라는 이름이었는데, 좀 더 친근한 동네책방이 되기 위해  ‘옥수책빵’으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이름을 바꾸긴 했지만 여전히 옥수책빵의 중요한 정체성은 ‘생태와 환경’입니다.

그래서 환경정의 ‘환경책의 여행’ 행사는 옥수책빵에 아주 어울리는 행사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테이블 하나에 올해의 환경책을 전시해 놓았더니, 방문하신 분들 중에 확실히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이 관심을 많이 보여 주었습니다.

확실히 아이들이나 성인들이나 그림책, 특히나 동물 관련 책에 손이 먼저 가는 듯했습니다. 또한 요즘 사회의 관심사라 그런지 미세먼지를 주제로 한 책도 관심이 높았습니다.

딸아이와 함께 <바다거북 생명의 여행>을 둘이 같이 읽더니 가지고 온 태블릿으로 바다거북을 검색해 동영상을 보며 한참을 즐기다 간 분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잘 만든 동물 책은 지구에서 함께 살아가는 다른 생명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장면이었습니다.

관심 있어 하는 분이 계시면 옆에 가서 이 책이 어떤 책인지 소개해 드리기도 했는데,

<꽃을 기다리다>의 경우 저자인 황경택 선생님이 옥수책빵을 자주 방문해 주셨던 분이라 적극적으로 소개를 해드렸더니, 선생님의 다른 책도 한참 보시고 구입을 하시기도 했습니다.

‘환경책’ 안에 굉장이 다양한 주제의 책이 묶일 수 있다는 사실을 재미있어 하는 분도 있었습니다.

<조선의 생태환경사> 같은 책은 주제 자체가 생소해서 소개해 드리면 많이들 궁금해 하셨습니다.

이제 생태 환경 이슈는 더 이상 소수의 사람들만 관심을 기울이는 분야가 아닙니다.

우리 모두의 ‘생존’과 관련된 이슈가 되었기 때문에 앞으로 더욱 이런 분야의 책을 내는 출판사들의 어깨가 무거워질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더욱 흥미롭고 다양한 생태 환경 분야의 책들이 나와서 사람들에 우리가 함께 생존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도 ‘환경정의’가 환경 생태 문제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더 높일 수 있는 흥미롭고 실효성 있는 기획들을 많이 실행해 주면 좋겠습니다!

환경정의의 활동을 응원합니다!

 

 

 

                                                                                                                                                                     – 옥수책빵지기 전은정-

환경정의는 2002년부터 매년 ‘환경책큰잔치’ 행사를 통해 ‘올해의 환경책’, ‘올해의 청소년 환경책’,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을 선정하고 있습니다. 2018년에는 특별히 2017년 선정되었던 환경책을 지역에 위치한 작은 책방들의 신청을 받아 환경책이 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을 기획했습니다. 그 두번째 여행은 옥수동에 위치한 작은 책방, “옥수책빵” 이었습니다. 앞으로도 환경책의 여행에 참여한 다양한 책방들의 이야기들이 이어집니다~

 

 

서명_박희영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