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세상을품은아이들 유해물질 교육후기
샴푸

 

미세먼지도 유해물질(공기청정기 만들기)

세 번의 수업을 같이 하고 나니 세상을 품은 아이들하고 어느 정도 친숙해진 것 같다.

 

‘오늘은 뭐해요? 뭐 만들어요?’ 하며 수업에 관심을 표시하는 아이들이 눈에 띈다.

 

여전히 앉아서 이론수업 듣는 것보다는 음식 만들어먹고 활동하는 것을 더 좋아하는 아이들이지만 요즘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피부로 느껴서인지 미세먼지 관련 동영상을 집중해서 시청한다. 미세먼지의 유해성을 설명하자 ‘아! 어떻게 살아~’하며 한탄하는 아이,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아이들도 있었다. 미세먼지를 피할 수 있는 생활수칙 알아보기와 미세먼지 관련 퀴즈를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잘 풀고 받아들인다.

 

환경복지교육 시간에 배운 내용들이 실생활에 도움이 되고 대안들을 잘 실천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갖게 하는 모습들이다. 이어서 에너지 소비가 적은 공기청정기 만들기 실습을 가졌다. 전기소비는 최소화하지만 공기청정 효과는 높은 실용적인 공기청정기라는 것을 설명하자 아이들의 눈이 반짝거린다.

 

남자아이들이라 그런지 나사를 조이는 손놀림이 야무지다. 드라이버를 들자마자 뚝딱뚝딱 공기청정기를 완성해낸다. 적성에 맞는 활동을 하니 집중해서 잘 만들고 만족도도 아주 높다.

 

완성품을 엄마에게 선물할거라고 하는 아이들도 있다. 내가 만든 것을 선물할 수 있다는 사실이 아이들의 자존감을 한껏 높여 줄 거라 기대해본다. 마무리로 진행한 환경호르몬 카드게임에 아이들이 의외로 열광해서 재미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카드게임을 통해 자연스럽게 환경호르몬에 대해 인식하고 학습하는 놀이인데 적당한 경쟁심과 순발력이 필요해 집중해서 게임을 진행해야 한다.

 

어느 이론수업이나 실습 때보다도 모든 아이들이 신나게 참여하는 시간이었다. 웃음꽃이 만발한 게임 시간만큼은 천상 개구진 남자 아이들의 모습이다. 아이들과 부대끼며 같이 공부하고 노는 시간들을 통해, 세상을 품은 우리 아이들이 또래들과 같이 배우고 활동하는 즐거움을 느끼고, 한걸음 더 성장하기를 바래본다.

 

 

KakaoTalk_20181008_162604048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