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올해의 청소년 환경책]천년만년 살 것 같지?

천년만년 살 것 같지? 
녹색연합 지음, 박문영 그림 
양철북 / 2018.02.14

 177860051

 멸종위기 동식물이 인간처럼 말을 할 수 있다면 우리에게 무슨 말을 전 할까? 멸종위기 동식물 20여 종의 속마음을 만화와 에세이로 전하는 이 책의 결론은 바로 제목이다. “천년만년 살 것 같지?” 하늘다람쥐, 반달가슴곰, 산 양, 구상나무, 수달, 산천어 등등이 그간 인간과 함께 살며 느낀 마음을 한 마 디로 정리하면 정말 이와 다르지 않을 듯하다.

알을 낳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온 연어는 새로 지어진 보 때문에 어찌할 바를 모르며 이렇게 말한다. “애초에 아무 것도 안 지으면 됐잖아. 강도 우리 도 흐르게 두란 말이야. 이걸 왜 다 너희가 결정해?” 자신들이 휴식을 취하는 바위가 책장으로 변하지 않게, 자신들이 책 속에서만 살아가지 않게, 같은 바 다를 끼고 사는 우리를 진짜 가족으로 대해달라는 점박이물범. 너무 가까이 오지 말고 너무 멀어지지도 말자며 “도심에서 만나면 우리 담담히 인사 나누 자.”고 말하는 황조롱이 암컷의 사연도 이어진다.

이들의 목소리에 우리는 어떻게 답할 수 있을까. 그간의 일방적 관계를 생각하면 바로 대화를 이어가기는 쉽지 않을 듯하다. 그들과 대화를 나눌 정 도의 환경을 만들어야 황조롱이의 말처럼 담담히 인사 나눌 수 있을 터, 이 책은 멸종위기 동식물의 속마음뿐 아니라 그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며 대화를 이어가기 위해 필요한 일들을 전한다. 산에 오를 때 지켜야 할 열 가지 자세, 로드킬을 줄이기 위해 길의 주인은 누구인지 고민하는 일들, 좀더 적극적으 로 환경단체를 후원하거나 함께하는 일들 말이다. 모두가 알고 있듯 천년만 년 살 수 없기에, 살아가는 동안이라도 서로가 서로를 살리며 생명의 활력과 가능성을 키워가길 바라는 마음이 더욱 커지고 겹치길 바라는 마음이다.

박태근 알라딘 인문MD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