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콰앙!
콰앙

콰앙!|생각하는 숲 22
조원희 글, 그림 / 시공주니어 / 2018년 05월

조원희의 <콰앙!>은 작은 책이다. 가로 세로가 어른 손 한 뼘 안에 들어간다. 그런데 큰 책이다.
아이들이 이 책을 읽는다면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작가의 마음에 동조할 것이다. “엄마, 구급차는 언제 와요?” 하지만 어른들이 이 책을 읽는다면 어른들은 당황할 것이다. 그 도로변에서 나는 어떻게 했을까를 깨닫고. 생각과 행동이 다르게, 편견과 선입견을 가지고 이 세상을 살아가고 있지는 않은지 되돌아보게 될 것이다.

 

단순히 로드킬 문제로 끝나지 않고 폭넓게 자신의 내면을 돌아보게 한다는 점에서 이 책은 생명과 삶을 대하는 태도에 천착하는 큰 책이다. 그냥 생각하는 것과 진짜 그런 것 사이, 그 거리감을 예민하게 포착해낸 작가의 감성에 존경을 표한다. 그 메시지를 작은 화면에 긴장감 있게 집중시킨 점도 대단하다. 배경은 생략되고 색깔도 파랑과 빨강, 하양과 검정만 사용했다. 어른은 파랗게 아이는 빨갛게, 공간은 하얗게 다친 생명은 까맣게..

 

속도감과 단순함 때문에, 순간적인 상황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본성이 정말 진실 같아서 마음 아픈 책이다.

 

<이빨 사냥꾼>에 이어 <콰앙!>까지 분명하고도 묵직한 주제를 던져오는 조원희 작가의 다음이 기다려진다.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모두 챙겨 읽기를 권한다.

정경미
글마루작은도서관 관장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