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청소년 환경책] 자연의 비밀 네트워크
자연의비밀네트워크

자연의 비밀 네트워크 – 나무가 구름을 만들고 지렁이가 멧돼지를 조정하는 방법
페터 볼레벤 지음, 김영옥 옮김 / 더숲 / 2018년 04월

서구에서는 산림관리원이 최고의 직업, 모두가 선망하는 직종이다. 특히 독일은 숲을 가꿔 성공한 나라로 대표적이며 우리도 독일을 모델로 숲을 배우러 독일로 간다. 우리나라는 전후에 숲가꾸기에 성공한 대표적인 나라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저자는 그 좋다는 독일의 20년 넘게 산림감독관으로 일했다. 그래서 숲, 나무, 자연에 관한 비밀스러운 관계를 흥미롭게 실타래처럼 풀어내고 있다. 이 아름다운 자연의 질서를 휘지어 내는 망나니가 인간임을 일깨워주는 생태주의자다.
미국 옐로스톤국립공원에서 실제 있었던 일을 말한다. 단순한 지역 주민의 요구로 아주 흔한 늑대를 가축보호 목적으로 섬멸했다. 결과는 많은 후유증이 엄청나게 발생하여 숲이 망그러지고 지역 환경도 심한 변화를 야기하고 농작물 피해도 극심하게 나타났다. 늑대가 상위 포식자로 자연 생태계를 조절했는데 그 고리가 끊어지자 초식동물이 기하급수적으로 번식하고 수변과 농지를 초토화 시켜 더 심한 피해가 나타났다. 결국 늑대를 복원시키게 되어 주변의 변화가 이루어져 자연의 질서가 되돌아오게 되었다.

 

우리가 즐기는 연어가 숲을 지키고 자연계를 풍족하게 만들어 준다. 웬만큼 자연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연어와 복잡하게 얽혀있는 생태계의 이야기를 바로 눈치를 챌 것이다. 북양에서 길이1.5m에 몸무게30kg의 보통 어린이만큼 통통하게 몸을 잔뜩 살찌워 다량의 지방성분으로 구성된 거구의 성어는 태어난 모천으로 귀향한다. 수천 킬로미터를 먹지도 않고 헤엄치고 폭포를 지나 작은 내의 산란 터에 도착한다. 아름다운 은회색 몸은 많은 에너지 소모로 변하고 탈진되어 오로지 죽기 전까지 사랑에 몰두한다. 이 과정에서 숲 속에는 대기하는 수확의 조력자들로 가득하다. 일차로 곰이 배를 채우고 이어 여우, 밍크 등 작은 동물들이, 그 다음은 독수리 등 새들 차지다. 남은 썩은 물고기는 곤충들의 차례다. 이 과정에서 각자 나머지 먹이는 비밀스런 숲속에 저장된다. 그래도 남은 머리와 뼈 찌꺼기는 흙과 만나 퇴비가 된다. 성스런 본능의 수정이 끝난 연어는 조용히 죽음을 맞는다. 이는 곰이 있는 미국, 유럽에서 이야기이며, 우리도 10월 하순 – 11월 중순이면 동해의 양양 남대천에서 회귀하는 연어가 연출하는 자연의 대장관을 엿볼 수 있다.

 

한바탕 잔치가 끝나면 동물들은 배설물을 숲 속에 남기는데 이는 다량의 질소 덩어리다. 흙 속에 묻힌 배설물은 균류가 부드러운 솜처럼 흡수하여 영양 물질을 몇 배로 증가시켜 나무뿌리가 흡수하도록 돕는다. 무성한 나뭇잎은 언제인가 떨어지고, 원시림 나무도 쓸어져 죽으면 부패하며 미생물 부대인 균류가 이 모든 물질을 깔끔히 분해하면 영양물질이 생성된다. 다시 나무에 공급되고 일부는 물을 따라 숲으로 분배되고 강으로 흘러 들어 바다에 몸을 푼다. 바다에서도 무수히 많은 미생물들이 영양분이 풍부한 흘러든 선물을 기다린다.

 

바다와 하천이 만나는 지역을 기수지역이라 하는데, 이 풍부한 내수면이 만나는 곳은 풍부한 영양 공급으로 프랑크톤과 다양한 어종의 물고기를 키우고 각종 조류의 번식으로 생태계의 보고다. 이는 인간의 간섭 없는 자연계 상태이며, 상류의 개발이나 댐 건설로 물이 오염되고 어로가 막히면 물고기는 살수 없고 연어의 모천 산란장도 접근이 어려워 순환계는 파괴되고 인간도 바로 그 피해자가 되는 것이다. 외국에서는 댐을 철거하고 갯벌을 복원하는 작업이 벌어지는데 우리는 ‘4대강 살리기’로 수많은 댐급 보를 건설하여 물의 순환을 막아 녹조로 뒤덮여 생태계의 숨을 막고 있어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하고, 바닥은 퇴적층으로 썩는다.

 

이 책은 ‘나무가 구름을 만들고 지렁이가 멧돼지를 조종하는 방법의 부제에서와 같이 다양하고 풍성한 내용으로 매장마다 손을 놓을 수 없게 만든다.

이수용
수문출판사 대표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