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청소년 환경책] 바람 좋은 날, 경복궁
바람좋은날경복궁

바람 좋은날, 경복궁
– 경복궁에서 만난 비, 바람, 땅, 생명 그리고 환경 이야기
박강리 지음 / 해나무 / 2018년 04월

경복궁에는 많은 이야기가 있다. 태평과 환란을 거치는 경복궁의 역사이야기, 백성들은 경험하지 못했을 궁궐의 생활 문화이야기도 있겠고 역사문화유산으로서 경복궁 이야기나 관심에 따라서는 풍수, 건축 등에 대한 이야기가 있겠다. 이 책은 경복궁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기는 하지만 정작 공들여 다루고자 하는 것은 경복궁에 스며든 자연과 환경에 대한 이야기이다.

 

그래서 이 책의 주인공은 근정전이나 사정전, 경회루, 강령전 등 건축물이 아니라 그 건축물 한 귀퉁이에 있거나 장식물 같은 소나무, 흙, 돌, 담장, 굴뚝, 방화벽과 개굴, 그리고 옛 사람들이 곳곳에 표현한 기원을 담은 문양 같은 것들이다.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하나 둘 이런 경복궁의 숨겨진 보물들을 찾게 된다. 작가는 이런 보물들을 통해 당시 사람들의 자연에 대한 생각과 마음을 들여다보고 그와 연관된 오늘날의 환경문제를 얘기한다. 누구나 아는 환경 이야기지만 너무나 당연해서 무심했던 것들을 경복궁에서 다시 생각하게 된다. 이 책의 또 다른 재미는 책을 읽다 보면 직접 경복궁을 둘러보는 느낌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광화문을 지나 처음 만나는 흥례문과 영제교, 좀더 지나 근정전, 그리고 그곳의 돌과, 소나무를 살피며 좀 더 안으로 들어가면 사정전의 굴뚝과 아궁이를 보게 되고 그 곳을 지나면 경회루 연못과 그 오른쪽 강령전의 합각을 만나게 된다. 작가가 그려놓은 경북궁내 산책지도를 머릿속에 그리며 책을 읽다 보면 마치 누군가의 손에 이끌려 궁내를 안내 받고 있는 것처럼 순서대로 살펴보게 되고 어느 순간 경복궁 한 바퀴를 다 둘러보고 나오는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된다.

김홍철
환경정의 사무처장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