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청소년 환경책] 느낌의 0도
느낌의0도

느낌의 0도 – 다른 날을 여는 아홉개의 상상력
박혜영 지음 / 돌베개 / 2018년 06월

이 책에서는 현대에 사람답게 살기 위해서 모범적인 사람 8명을 초대해 우리와 만나게 하고 있다.헨리 데이비드 소로우의 『월든』이 국내에 『숲속의 생활』로 처음 소개되면서부터 접하기 시작했지만 쉽지 않은 저술이었다. 그래도 여러 번 대하다 보니 소로우를 좋아하게 되었다. 이 책 『느낌의 0도』는 소로우를 찾아 손에 들게 되었다. 소개된 작가 중 제일 먼저 소개 될 인물이 맨 끝에 있어 의아했지만 다 읽고 나서야 필자의 의도를 알게 되었다.

 

처음 소개되는 레이첼 카슨은 자연보존운동을 하면서 내 마음을 뒤흔들어 놓은 『침묵의 봄』의 작가다. 한국전쟁 전후 세대인 내 어린 초등학생 시절, 이를 박멸하기 위해 하얀 가루를 머리에 뒤집어 썼었다. 책에서 말하는 DDT 였다. 그 독성은 봄에 꽃을 피워도 열매를 맺지 못하며 결국 인간에게 그 보복이 바로 주어진다는데 놀랐다. 이후 침묵의 봄은 나의 일생 지침서가 되었다.

 

다음의 미하엘 엔데는 친숙한 『모모』의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고대 문화가 꽃핀 곳에는 어디나 그 중앙에 신전이나 교회, 성당이 있어 그곳에서 삶의 질서가 나왔는데, 현대는 거대한 도시 모두 그 한 가운데 은행이 있고. 그 돈은 악마며 신으로 추앙되며 기도의 대상이라고 역설하며 우리를 일깨우고 있다.

 

슈마허는 좋은 삶은 좋은 노동을 통해 자신의 삶을 하나의 공예품처럼 만들고 마찬가지로 다른 공예품과 자연과 이웃을 돌보는 것이며, 노동을 통해 자신과 타인의 일상을 함께 좋은 삶을 꾸려가야 한다고 했다.

 

『소농 문명의 뿌리』를 저술한 웬델 베리는 미국의 농부로 정착해 살며, 시와 소설을 쓰며 환경운동가, 문명비평가로 활동을 하고 있다. 나무, 새들도 온전한 삶을 위해 뿌리 내릴 세계가 필요하다. 전문가가 물길은 돌리고 터널을 뚫고 갯벌을 덮어 버린다. 철새는 도래지를 잃어버리고, 물고기는 태어난 강가로 돌아오지 못한다. 우리도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베리는 우리가 친숙한 존재들에 둘러싸여 살아야 하는데, 산업문명이 우리 모두를 노숙자로 만든다고 개탄한다.

 

마흐부드 다르위시는 팔레스타인의 유명한 시인이다. 폐허와 전쟁터에 복음 같은 시로 시민을 위로하고 평화의 삶을 심어준다. 그의 시는 주술같이 낭송으로 이스라엘이 만든 제2의 아우슈비츠 같은 현실에서 구했다.

 

존 버거는 미국 시민 2%가 농부이나 불과 200년 전에는 80%이상이 농부였다. 지금은 산업화 과정에 78%가 빈민 노동자나 극빈자가 되었다. 이는 바로 우리에게도 일어나는 현실이다. 농촌에서 생계는 걱정하지만 그 순환이 끊어지지는 않아 도시 노동자같이 절망적이지는 않으며, 노인들은 매일 만지는 흙과 익숙한 손들에 둘러싸여 편안한 생을 산다.

 

아룬다티 로이는 인도 한 가문 이야기 『작은 것들의 신』으로 맨부커상을 받았다. 정부의 개발과 미국의 이라크 침략, 신자유주의, 불평등과 같은 급박한 문제들을 통렬하게 비판하며 노엄 촘스키, 하워드 진과 함께 세계적인 반세계화 활동가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는 콩코드 마을 주민의 삶이 노동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을 보고, 2년 2개월 동안 월든 숲 속에 한 칸짜리 오두막을 짓고, 아침에 일하고 낮에 쉬고 오후에는 좋아하는 독서를 했다. 그렇게 죽도록 일하지 않고 단순하고 검소하면 삶 본질의 낙원이라 했다. 그리고 부도덕한 정부나 기업에는 “아니오”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이상에서와 같이 이 책은 우리가 가야할 길을 열어주고 있다.

 

이수용
수문출판사 대표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