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쩌저적
쩌저적

쩌저적|북극곰 꿈나무 그림책 40
이서우 글, 그림 / 북극곰 / 2018년 01월

그림책을 펼치면 제일 첫 장에 남극 빙하 위에 여러 마리의 펭귄무리들이 모여 있다. 그 중에 혼자 동떨어져 있는 꼬마펭귄 한 마리가 눈에 띈다. 혼자 물고기를 먹으려는 듯 입에 물고기를 물고 무리에 등을 돌린 채 서 있는 모습이다. 그 순간 꼬마펭귄이 서있는 얼음조각이 ‘똑’하고 떨어져 나간다. 무심하게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던 펭귄들의 시선이 모두 꼬마펭귄에게로 쏠린다. 뒤늦게 이 사실을 깨달은 꼬마펭귄의 놀란 눈과 입에서 떨어뜨린 물고기가 사건의 심각성을 느끼게 한다. 얼음조각은 점점 남극대륙으로부터 멀어져 가고 혼자가 된 꼬마펭귄의 눈에는 눈물이 고인다.

 

꼬마펭귄은 얼음조각을 타고 세계 이곳 저곳으로 흘러가게 되는데, 날씨가 더워짐에 따라 얼음조각의 크기는 점점 줄어들게 된다. 꼬마펭귄은 과연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지구온난화가 진행되면서 남극과 북극의 얼음이 녹고 있다는 소식이 계속 들려오고 있다. 얼음이 녹으면서 북극곰이 헤엄치다가 쉴 곳이 없어져 지친 북극곰이 물에 빠져 죽는다는 이야기, 먹이를 먹지 못해 뼈만 앙상하게 남은 북극곰의 사진을 보다 보면 지구생태계에 생긴 변화가 심상치 않음을 알 수 있다.

 

‘쩌저적’이라는 그림책은 남극대륙으로부터 분리되는 얼음조각을 통해 간접적으로 지구온난화의 문제를 알려주고 있다. 얼음조각 위에 홀로 서있는 꼬마 펭귄의 모습을 그림으로써 어린이들이 감정이입을 할 수 있도록 도와, 이 문제를 같이 해결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보게끔 한다. 꼬마펭귄의 표정이 풍부하고, 놀라서 꼬마펭귄을 바라보는 주변 시선들이 익살스럽게 표현되어있다. 인간들이 여러 행위를 통해 자연에 피해를 끼친 어려운 문제를 무겁게 접근하지 않고, 글 하나 없는 귀여운 그림책으로 그려냈다는 점이 신선하다.

 

꼬마펭귄이 집으로 돌아오는 과정은 혼자만의 힘으로 가능하지는 않다. 그림책은 지구온난화를 멈출 수 있는 것도, 환경을 지키는 과정도 혼자의 힘보다는 여러 사람의 노력과 협동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 같다.

 

소혜순
환경정의 먹거리정의센터 조직위원장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