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환경책]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
인수공통

인수공통 모든 전염병의 열쇠
데이비드 콰먼 지음, 강병철 옮김 / 꿈꿀자유 / 2017년 10월

잊을만하면 찾아와 닭을 몰살시키는 조류 독감부터 사람들을 위협하는 사스, 에볼라, 세기말적 역병 에이즈, 그리고 2015년에 이어 2018년 또다시 등장한 메르스에 이르기까지 소위 ‘햄버거병’으로 알려진 용혈요독증후군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 모두 동물의 병원체가 인간에게 전해져 생기는 병, 인수공통감염병이다. 인수공통감염병은 신종전염병, 특히 전 세계적인 유행병을 이해하는 데 핵심이 된다. 동물의 병원체가 인간에게 건너오는 것은 인간과 동물이 접촉하기 때문이다. 인류 역사상 이런 접촉은 쉼 없이 있어왔다. 그러나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인간의 능력은 인구 폭발 이상으로 증가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동물과 인간이 각자 서식지에서 서로 방해하지 않고 살았을 때는 동물의 병원체가 인간에게 넘어 오는 일이 드물었다. 그러나 인간의 동물 서식지 파괴와 파편화,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동물들은 점점 살 곳을 잃고 있다. 보금자리에서 내몰린 동물들이 먹이를 찾아 인간의 주거지로 들어오는 일은 이제 유별난 사건도 아니다. 이런 과정에서 알려진, 또는 알려지지 않은 동물 병원체에 감염될 가능성도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인류를 멸망으로 몰고 갈 사건으로 기후변화와 전 세계적 유행병을 드는 사람들이 많다. 이때 전 세계적 유행병이란 틀림없이 인수공통감염병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이 책은 바로 이 지점, 전염병과 환경 파괴 사이의 긴밀한 관계를 파헤치고 있다. 도도새의 노래로 유명한 과학저술가 데이비드 콰먼의 눈이었기에 가능했던 게 아닌가 싶다. 중국 남부의 박쥐 동굴, 광둥성의 식용동물시장, 콩고 강변의 외딴 마을들, 중앙아프리카의 정글, 방글라데시의 오지에서 미국, 호주, 네덜란드, 홍콩을 누비며 동물들과 무시무시한 병원체들이 사는 세계를 넘나드는 동안 마치 모험소설을 읽는 듯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인수공통감염병이 중요한 까닭은 모든 전염병을 이해하는 핵심단서이기 때문이다. 이 책은 인수공통감염병이 우리에게 얼마나 큰 문제가 되고 있고 그럼에도 왜 완전히 정복할 수 없는지, 이대로 가면 어떤 파국이 기다리고 있는지, 파국의 피하려면 어떠해야 하는지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최원형
불교생태컨텐츠 연구소장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