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
잃어버린갯벌새만금

잃어버린 갯벌 새만금|미래환경그림책 12
우현옥 지음, 최영진 사진 / 미래아이(미래M&B) / 2017년 10월

하늘을 향해 입을 벌린 채 말라버린 하얀 백합조개 껍질들,
뱃가시를 허옇게 드러내며 나는 물고기 였어 하며 비늘이 흩트러져
죽은 물고기
줄어든 갯벌을 힘겹게 파고 있는 빨간 집게를 가진 농게,
어디든 발발대며 쏘다녔는데…
이제 더 이상 바닷물이 들어오지 않아 쩍쩍 갈라진 갯벌!
잃어 버리기 전 새만금의 흔적들이 사진으로 가득 차 있다.

많은 생명들이 살아 숨 쉬던 갯벌이 점차 황량한 땅으로 변해 가는 모습을 사진작가 최영진은 15년 넘는 오랜 시간 동안 수 십 만장의 사진으로 남겼는데 그의 사진에 이야기를 덧붙여 만든 환경그림책이다. 글쓴이는 사진만으로 훌륭한데 글을 입히는 것이 군더더기 같지 않을까 염려 하였지만 사진의 장면 장면에 글들이 잔잔하게 불어주는 바닷바람처럼 감정을 불러 일으켜 주는 것 같다.
‘말라버린 갯벌에 비라도 내리면 갯지렁이들이 바닷물인 줄 알고 올라왔다 마디가 잘려 나간 채 땅속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절절매다 그대로 죽음을 맞이했지’ 사진만으로 보이지 않는, 등껍질처럼 말라가는 작은 틈 속에 사는 생명들의 슬픈 이야기를 이렇게 들려준다.

 

책을 덮고 나니 뿌연 하늘색 바탕 겉표지에 도요새의 까만 눈빛이 너무 슬퍼 보인다. ‘우리가 잃어버린 건 바다와 갯벌만이 아니라 8천년의 시간도 함께 잃어버린 것 같아’ 이렇게 말하는 것 같다.
갯벌은 물이 흐르면서 운반한 미세한 흙이 오랜 세월 쌓여 만들어진다 한다, 이렇게 만들어지는 서해안 갯벌의 형성과정은 8천 년 정도라고 한다.
– 작가의 글 中

박경선
다음세대를위한평생교육연구소 대표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