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제18회 환경책큰잔치, 어떻게 진행되었을까요?

‘새롭게 읽자, 다르게 살자’
제18회 환경책큰잔치가 10월 17일(목)- 18일(금) 이틀간 신촌 파랑고래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환경책큰잔치는 2일동안 진행된<올해의 환경책 전시 : 환경책 읽고 가세요>를 중심으로, 17일(목) <올해의 환경책 선정 축하 행사: 축하해요 올해의 환경책>, 18일(금) <오픈팟캐스트 침묵의봄봄: 기후위기를 알리는 사람들>이 진행되었습니다.

poster1

2019 환경책 선정위원회가 선정한 ‘올해의 환경책’은 부문별로 ‘올해의 (일반)환경책’ 12종, ‘올해의 청소년 환경책’ 8종, 올해의 어린이 환경책’ 12종으로 총 32종의 책이 선정되었습니다. 올해의 환경책을 선정하기 위해 선정위원회는 모두 181권의 책을 검토하였습니다. 출간 시기에 따라 2차에 걸쳐 검토되었으며 이 중 108권은 환경책의 범주에 속하지 않거나 재판 등의 이유로 선정위원 모두의 합의에 의해 제외되었고 최종 73권을 대상으로 치열한 논의 끝에 총 32권이 선정되었습니다.

올해 환경책의 가장 큰 특징은 ‘새롭게 살자, 다르게 살자’라는 환경책큰잔치의 슬로건에 맞춤하듯 새로운 관점과 시각을 주문하는 책들이 늘어났다는 것입니다. 또한 전반적으로 우리가 처한 환경의 치열한 비판에 머물지 않고 더 나은 미래를 이야기하고 있다는 미덕도 두루 갖춘 까닭에 예년보다 마지막 순간까지 치열한 토론을 거듭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렇게 오랜 그리고 치열한 과정을 통해 선정된 환경책을 소개하는 서평과 함께 묶인 ‘환경책 가이드북’은 아래 첨부파일로 배포하며, 책자가 필요하신 분은 아래 번호로 연락주시면 배포드립니다.

[2019]환경책가이드북
가이드북 문의 : 02-743-4747 (환경책큰잔치 담당자)

<올해의 환경책 전시 : 환경책 읽고 가세요>
올해의 환경책 32종이 이틀간 전시되었습니다. 2019년 환경책 전시는, 올해(2019)선정된 환경책을 중심으로, 2018~2017 환경책과 반드시 읽어야 할 우리세대의 환경고전까지 전시하였습니다. 최근 3년간 선정된 환경책들과, 오래되었지만 우리가 읽어야 할 환경고전까지. 주제도, 표현방식도 모두 다른 책들이지만, 그 안에는 공통된 무언가가 있습니다. 첫번째로, 모든것이 서로 연결되어 있으며 사람은 자연의 일부라는 생태적 사유가 바탕에 깔린 책이라는 것. 두번째로 지구 공동체와 여기에 깃들어 살아가는 사람을 비롯한 모든 생명의 삶이 지속가능해야 한다는 신념이 담긴 책이라는 것. 그리고 세번째로 자연, 생명, 미래세대에 대한 감수성이 숨 쉬고 있는 책들이 환경책입니다.
많은 것이 담긴 책들이기 때문일까요? 환경책에 관심있는 시민 분들이 전시를 방문해주셨으며, 오랜기간 전시장에 머물렀습니다.  또한 ‘어떻게 환경책을 선정하는지?’, ‘어떻게 책목록을 받아볼 수 있는지?’, ‘내년에는 시민선정단을 뽑는지?’등등 많은 질문과 함께 새로운 아이디어를 나눠주셨습니다.

photo_2019-10-21_14-30-43
photo_2019-10-21_14-30-46
photo_2019-10-21_14-30-39
photo_2019-10-21_14-30-02

<올해의 환경책 선정 축하 행사 : 축하해요 올해의 환경책>
환경책큰잔치 첫날(17일)은 선정된 환경책을 축하하는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환경책을 만든 작가, 출판사에게 선정 결과를 알리며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자리인 첫날 행사는 따뜻한 분위기에서 반갑게 진행되었습니다.
올해의 환경책을 선정한 선정위원들과 환경정의 활동가들이 작가와 출판사를 환대하며 시작한 이날의 행사는 부대행사로 ‘포토존’을 만들어 올해의 환경책과 함께 사진을 남기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자신이 출간한 책을 들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작게나마 준비한 포토존이 많은 분들에게 웃음을 드릴 수 있었습니다. 밝은 행사 분위기는 함께 공유하는 무언가가 있어서일까요? 작가와 출판사들의 고민이 짐작될만한 좋은 책들을 통해 만들어진 유대감 때문일까요? 맞이하는 사람도 반갑고, 방문하는 사람도 반가운 자리였습니다.
환경책 선정결과를 알리고 시상하는 자리 또한 따뜻했습니다. 선정위원 분들이 올해의 환경책들이 ‘왜 선정되었는지?’, ‘이 책이 올해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에 관해 한권 한권 자세하게 설명해주셨습니다. 책을 읽지 않았어도 책의 내용이 궁금해지고 반드시 읽어야 할 것 같은 친절한 소개였습니다.
소개가 마무리되면, 환경정의에서 준비한 상장과 업사이클링 화분을 전달하였습니다.

photo_2019-10-21_14-30-54
KakaoTalk_20191021_143752915
P1040254
P1040058

2019 한우물상은 ‘녹색평론 독자모임’이 수상하였습니다. 선정위원회의 시상평 ‘꾸준히 읽는 일은 꾸준히 성찰하는 일’이라는 문구처럼 환경 관련 서적을 오랜기간 읽어온 독자분들이야말로 환경책의 존재이유이기에 ‘녹색평론 독자모임’의 수상은 뜻깊었습니다.
수상평에 함께 해주신 강남/서초 모임지기님은 본인이 특별한 일을 하는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담담히 수상소감을 말씀해주셨습니다. 수상소감은 담담했으나, ‘일상에 스며든 녹색감수성이 세상에 스며들도록 노력하는 모습’으로 보여진 수상소감이었습니다.
올해는 그간의 한우물상과 다른 의미를 담았기에 상패와 선물 또한 남달랐습니다. 상패는 ‘독서대’를 준비했으며, 선물은 환경책 가이드북의 자투리 종이를 활용한 책갈피를 준비했습니다. 이날 수상은 강남/서초모임이 대표로 받았으나, 전국의 녹색평론 독자모임에게 축하의 의미를 담아 책갈피를 선물할 계획입니다.

P1040036
P1040037
P1040486
P1040492

2회를 맞이한 환경정의 영상/사진 공모전은 총 4명(사진3인, 영상1인)이 수상하였습니다. 사진은 환경정의의 시선을 얼마나 담았는지, 향후 환경정의에서 활용도가 높은 사진인지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여 총 사진부문 3인을 선정하였으며, 환경고전을 영상으로 표현하는 영상부문은 1팀(2인)을 선정하였습니다.
공모전에 당선된 사진을 바라보면 애써 해석하지 않아도 무엇을 담고자 하는지 보이는 것 같습니다. 공모전 사진과 영상은 수상자들에게 원본을 전달 받아 추후 업로드하도록 하겠습니다.

P1040518
P1040508

<오픈팟캐스트 : 침묵의봄봄 ‘기후위기를 알리는 사람들’>
환경책큰잔치 프로그램 중 연중 프로그램이며 오랜 기간 진행되고 있는 팟캐스트 침묵의봄봄이 처음으로 청취자들과 함께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최근 더욱 뜨거워진 기후위기를 주제로 ‘기후위기를 알리는 사람들’과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침묵의봄봄 진행자인 박태근(알라딘 도서3팀 팀장)의 진행으로 고은영(녹색당 미세먼지 기후위기 대책위원장)과 김보림(청소년 기후행동 활동가)이 기후위기 활동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지난 9월 21일 전국에서 진행된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관한 이야기가 주를 이뤘는데요. 아무래도 비상행동에 주축으로 참여했던 분들이기에 그 날의 이야기와 분위기를 직접적으로 전달해주었습니다. 행사는 마무리 되었지만 앞으로 진행될 활동 또한 기대가 되는데요.
너무 궁금하지만! 이날의 이야기는 곧 업로드 될 팟캐스트를 통해 들어볼까요?

P1040547
P1040586

제18회 환경책큰잔치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책을 전시하고 축하하는 행사는 마무리되었으나, 환경책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한 활동은 이제 시작입니다. 더 많은 분들에게 환경책을 알리기 위해 이제 곧 환경책이 전국 방방곡곡으로 ‘환경책의 여행’이 시작될 것입니다. 환경책을 원하는 전국의 작은서점, 카페, 도서관 등에 한달씩 환경책이 찾아갑니다. 그리고 다른 지역으로 또 여행을 떠납니다. 1년 동안.
그리고 계절에 따라, 또한 시기에 따라 매 달 읽으면 좋을 환경책을 ‘이 달의 환경책’이란 이름으로 엮어 ‘올해의 환경책’을 새롭게 홍보할 계획입니다. 반드시 읽고 싶도록 홍보할테니 한번 꼭 읽어보세요!

아직 끝나지 않은, 이제 시작인! ‘제18회 환경책큰잔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P1040526
photo_2019-10-21_14-3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