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환경정의 투어 season4 ‘일회용품의 여행’으로 돌아왔습니다. 신청하세요~!
2019년 10월 29일 / 공지사항
1. 메인_1

일회용품의 시작부터 끝까지의 여정 : 일회용품의 여행

새끼에게 플라스틱 먹이는 알바트로스알고 계시나요?

오징어를 주로 먹는 향고래 뱃속에는 왜 29kg의 비닐봉지, 로프, 그물 조각들이 들어있었던 걸까요? 이 밖에도 거북이 코에 박힌 빨대 등 일회용품 쓰레기로 인한 끔찍한 이야기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환경정의에서는 2016년부터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부정의’한 상황·문제를 찾고 시민들과 함께 ‘환경정의 투어’를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심각한 일회용 쓰레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쓰레기의 시작부터 마지막 단계까지’를 보고자 합니다. 더불어 개인의 실천부분을 개선하기 위한 참여형 프로그램을 총 3회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일시

1차- 1회: 11. 23(토) 11:00~12:30 (변경: 10:30~12:30) / 2회: 12.07(토) 11:00~12:00

2차- 11. 26(화) 19:30~21:00

3차- 12. 03(화) 19:30~21:00

4차- 12. 10(화) 19:00~21:00

-장소

1차- 1회: 청년문화공간JU동교동, 모임방6 / 2회: 강남환경자원센터 (강남구 헌릉로 745길 49 / 8호선 복정역 근처)

2차- 더 피커 매장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115, 헤이그라운드 9층)

3차- 환경정의 내 공간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26길 39 나루 2층)

4차- 성미산마을극장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26길 39 나루 지하 2층)

-대상

일회용 쓰레기 문제에 관심 있는 누구나

-인원

1~3차: 각 차수별 15명 / 4차: 50명

-참가비

1인 5,000원 (각 차수별 / 간식, 자료 등이 포함됩니다)

-신청방법

1.문자 (010-2412-4747) or 구글폼 (아래 녹색 버튼을 클릭~!) 작성

: 문자 신청 시 기입 내용 : 이름, 연령대 (동반인이 있을 시에도 이름과 연령대를 알려 주세요)

2.참가비 입금하기

-계좌번호

우리은행 189-198729-13-001 예금주 (사)환경정의 / 입금순 마감

-준비물

(1차- 2회) 따뜻한 복장, 마스크, 물 등

-문의

기획운영실 02-743-4747 / sandle17@eco.or.kr

 ♦ 1차- 2회(12.07.토)는 냄새가 발생하는 곳으로 냄새에 취약한 분들은 신청을 고려해 주세요.

[세부 프로그램]

2.선별장 투어_ 웹용_1

[1– 11.23() / 12.7(토) 재활용의 시작]

우리가 버린 일회용 쓰레기들이 이곳 ‘재활용 선별장’으로 모여집니다. 일반쓰레기와 분리배출 되어야할 쓰레기가 뒤엉켜 컨베이어 밸트 위를 빠르게 지나갑니다. 적은 수의 인원으로 일하고 계신 직원 분들은 쉴 새 없이 선별작업을 하십니다.

선별과정에서의 어려움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시민들에게 바라는 생활쓰레기 분리배출 시 요구사항을 들어보고자 합니다.

선별장 투어를 떠나기 전 11월 23일(토)에 친절한 쓰레기 전문가 ‘홍수열’ 소장(자원순환연구소)의 강의로 깊이를 더하고자 합니다. 일회용품의 여행, 그 첫 여정에 함께 해요~!

2차_ 대안생활

[2– 11.26() 대안을 찾아서]

‘소비자가 직접 가져온 장바구니와 보관용기에 원하는 만큼 건강한 소산물을 살 수 있다!‘

제로 웨이스트 라이프 스타일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더피커(the picker) 송경호 대표의 일상에서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는 삶의 노하우를 들어봅니다.

내가 실천해 본 일회용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소소한 결심들도 같이 모여 나눠보며, 다시 작심삼일 새로운 결심을 세워 볼까요~?

3차_ 제로 웨이스트

[3– 12.3() 나도, 제로 웨이스트]

고마운 지인에게 선물을 고민하고 계신가요? 이번 연말에는 기존과는 다른 ‘포장지 없는 선물’, ‘재사용품 구매’ 등을 시도해 보시기를 권해 드립니다.

101 가지의 ‘제로웨이스트 선물 아이디어’ 등을 살펴보며 소비하지 않고도 선물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합니다. 그렇게 고른 선물을 제로웨이스트 포장법으로 마무리 할 수 있는 방법을 배웁니다.

그럼 12월의 첫 화요일에 같이 생각해 보아요!

4차_ 무엇이 고통받는가

[4– 12.10() 무엇이 고통받는가]

큰 날개로 태평양을 멋지게 나는 바다새 ‘알바트로스’

크리스 조던 감독의 다큐멘터리 ‘알바트로스 Albatross’에서는 새끼 새에게 플라스틱을 먹이고 있습니다. 어미 새는 건강한 먹이를 먹이고 싶은 마음이었을 것입니다. 왜 그렇게 된 걸까요?

내가 쉽게 버린 쓰레기가 수거되지 못하고 땅에서, 바다에서 뒹굴다가 결국 다른 생명에게 먹이로 착각하게 만들어 버리는 어처구니 없는 모습!

함께 영화를 보며 기후위기, 미세플라스틱 등 전 지구적 아픔을 헤아려 봅시다. 친구, 가족도 같이 보자고 손잡고 오세요~!

Leave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clear form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