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3月의 환경책_ ‘우리의 책임’
스크린샷 2020-03-04 오후 2.17.33

/

환경정의는 시민들에게 환경책의 중요성을 알리고 시민들이 환경책을 보다 쉽게 다다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매년 ‘새롭게 읽자, 다르게 살자’라는 모토로 환경책큰잔치를 개최합니다.

2019년에도 총 32권(일반12권, 청소년 8권, 어린이 12권)의 환경책이 선정되었습니다. 매해 선정되는 환경책은 부문별 12권입니다(올해는 청소년 제외). 이처럼 부문별 환경책 12권인 이유는 ‘모든 시민들이 매 달 한권의 환경책을 읽기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0月의 환경책’은 그 시기에 읽으면 좋을 환경책을 추천드리고자 합니다. 환경책이 비추는 우리 주변의 이면이 때로는 불편하고, 때로는 따뜻할 것입니다. 하지만 환경을 알아갈수록 나와 내 주변 그리고 우리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커질 것입니다.

/

코로나19로 인해 무거운 요즘입니다.

3월은 ‘가볍지 않은 책임’을 담은
책을 소개합니다.

모든 것은 다 나름의 이유를 가지고 존재하며 우리 모두 생태계 안에서 서로 연결되어 있다.

그러고 나서 내게묻는다’. 이래도 되는 거냐고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에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이라는 또 하나의 질병이 추가되면서 또다시 우리가 선택한 대량학살이 예고된다. 깊어가는 가을, 노란색 표지에 한가득 내려앉은물컹한 느낌은 지금 내가 사는 현대사회에서 벌어지는 비극의 실체와 마주하게 한다.

3월은 전염병에 의한 동물 살처분과 먹거리 문제로 인한 생태계 문제까지.

우리의 책임에 관한 가볍지 않은 환경책을 추천합니다.  

묻다 — 전염병에 의한 동물 살처분 매몰지에 대한 기록

문선희 지음 / 책공장더불어 / 2019.03.08

스크린샷 2020-03-04 오후 2.07.11

“밟으면 물컹한 느낌!”

도시에 사는 사람들이라면 언제 이런 느낌을 받을 수 있을까……. 가만 가만 기억을 더듬어 본다. 책 ‘묻다’의 마지막 장을 덮으면서다. 밟으면 ‘물컹’한 느낌을 받았던 경험이 하나, 둘 떠오른다. 그러나 그 어떤 기억 도 ‘묻다’처럼 강렬하진 않다. 아마 당신도 그러할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촉각은 다른 감각의 지각에 매개 역할을 한다고 했다. 인간의 촉각은 그와 연결된 특정인지(생각)를 자동적, 무의식적으로 활성화하고 그렇게 활성화된 인지는 다른 대상의 판단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것이다. 사진 기록 에세이 ‘묻다’는 촉각을 불러오는 책이다. 사진의 제목으로 매겨진 숫자들은 처음에는 날짜였다가 어느 순간 알 수 없는 숫자들로 바뀌고, 책을 보고 있노라면 나는 어느새 발바닥에 ‘물컹’한 느낌을 느낀다. 압도적인 그 느낌은 작가의 경험을 순식간에 나의 경험으로 바꾸어 버린다. 단 한 번이라도 ‘물컹’했던 경험이 있다면 누구나 그러할 것이다. 그러고 나서 내게 ‘묻는다’. 이래도 되는 거냐고…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에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이라는 또 하나의 질병이 추가되면서 또다시 우리가 선택한 대량학살이 예고된다. 깊어가는 가을, 노란색 표지에 한가득 내려앉은 ‘물컹한 느낌’은 지금 내가 사는 현대사회에서 벌어지는 비극의 실체와 마주하게 한다.

“밟아서 물컹했던 경험이 있는 사람들의 필독서!”

고혜미 / 다큐멘터리 작가

열매 하나

전현정 지음, 이유정 그림 / 파란자전거 / 2018.11.25

스크린샷 2020-03-04 오후 2.13.22

GMO 문제를 비롯해 인간의 욕심이 빚어내는 무서운 미래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주제는 가볍지 않지만 환하고 풍성한 색깔, 힘찬 붓질, 아기자기한 구성까지 세심하게 배려한 덕분에 무서운 미래나 무거운 책임 등 이야기 속 깊은 뜻에 짓눌리지 않고 그림책을 끝까지 재미나게 볼 수 있다.

판형이 커서 그림을 보는 맛이 있다. 밝은 노랑색 식물이 줄 지어 위로 향해가는 너른 표지 속에 어린 싱이 오도카니 서 있다. 표지도 밝고 환해서 쉽게 손이 간다. 어린 싱이 무슨 일을 했을까?

깊은 산속에서 길을 잃은 싱은 빨간 열매를 맛있게 먹고 무사히 집으로 돌아온 후 빨간 열매 나무를 통째로 뽑아온다. 텃밭의 다른 나무들은 다 뽑아버리고 빨간 열매 나무만 키운다. 열매를 먹어 본 사람들은 앞 다투어 빨간 열매 나무를 심고 여기를 봐도 저기를 봐도 온통 빨간 열매 뿐인 세상 을 만든다. 이유정 작가는 싱과 마을 사람들의 행동을 철없는 개구쟁이의 행동처럼 천진난만하게 그려 놓았다.

“신건 신대로 까끌거리는건 까끌거리는 대로 다 쓸모가 있지. 서로 어울려 살다 보면 더 강해지고 더 지혜로워지는 법이거든. 다 똑같으면 무슨 재미가 있겠어.”

모든 것은 다 나름의 이유를 가지고 존재하며 우리 모두 생태계 안에 서 서로 연결되어 있다. 다 달라서 즐겁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이다. 그림책 속 카말 할아버지의 말처럼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며, 욕심내지 않고, 자연과 어울려 잘 살아가는, 평화로운 세상이 되면 좋겠다. 유아부터 어른까지 모두 꼭 읽어보기를 권한다.

정경미 / 아델리움글마루도서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