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④기후위기X축산]인류를 진화시킨 육식, 쇠퇴도 앞당길까..?

[④기후위기X축산]  인류를 진화시킨 육식, 쇠퇴도 앞당길까…?

지난 연재글인 ‘기후위기X건강’에서는 신종 바이러스의 전파와 기후위기의 상관관계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다. 급속한 기후의 변화로 바이러스의 전파 속도가 빨라지고 평균 기온이 높아져 새로운 번식 환경이 조성되어 변종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것이었다. 따라서 예방과 치료가 어려워지는 상황이 생기는 것이다.

.

출처 : 넷플릭스, Cowspiracy
출처 : 넷플릭스, Cowspiracy

그런데 전염병의 확산과 신종 바이러스의 창궐은 평균 기온의 상승도 원인이 되지만, 공장식 축산도 원인이 된다. 우리나라 현행 축산법에 의하면 닭 한마리의 최소 사육 면적은 A4 용지 한 장도 되지 않는 0.05㎡이다. 이토록 좁은곳에서 다닥다닥 붙어서 길러지는 가축들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평생을 지내고, 전염병에도 취약한 상태에 놓이게 된다. 따라서 과도한 항생제를 사용하고 결국 내성이 높아져 잦은 전염병과 신종 바이러스가 생기고 인간에게 전염되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대부분 농가는 공장식 축산 방식이다. 이러한 축산업은 전염병 뿐만 아니라 기후위기에도 영향을 끼친다. 보통 기후위기의 원인으로 석탄 산업과 같은 에너지 부문이 큰 원인으로 손꼽힌다. 그러나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15%는 축산업이고, 이는 전 세계의 모든 자동차와 비행기, 배 등의 운송수단의 배출량을 합친 것과 맞먹는 양이다. 가축의 배설 가스인 메탄(CH4)는 이산화탄소와 더불어 온실가스 중 하나이다. GWP(지구온난화지수)를 보면, 메탄은 이산화탄소에 비해 21배 큰 온난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출처 : 넷플릭스, COWSPIRACY
출처 : 넷플릭스, COWSPIRACY

과도한 축산업은 메탄과 같은 온실가스를 배출뿐만 아니라, 산림 파괴도 일으킨다. 전 세계 육지의 4분의 1이 축산을 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그로 인해 다양한 생물이 생존할 수 있는 서식지가 파괴되고,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기능을 하는 숲이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축산에 필요한 물의 양도 엄청나다. 소고기 450g을 만드는데 사용되는 축산 용수는 9,500L이고, 달걀 1개를 만드는데 필요한 물은 3,400L이다. 우리나라의 한해 물 사용량의 47%인 160억t은 농업용수로 쓰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의 고기 생산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금 당장의 건강뿐만 아니라 기후위기의 가속화를 막기 위해서라도 육식 위주의 식습관을 바꾸어 나가야 한다. 인류가 진화하게 된 원인으로 육식의 시작이 있다. 더 많은 에너지를 확보하게 되어서 도구 사용과 언어 발전에 도움이 된 것이다. 이처럼 오래전에는 인류의 진화를 가져온 육식이 현대 사회에서는 지나치게 과도해지면서, 인류의 역사가 오히려 퇴보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채식 위주의 식단을 갖거나 동물복지 축산농장의 것을 이용하는 등의 실천을 해보면 어떨까?

서명_박예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