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 (사)환경정의 이사장 소임을 마치면서
2020년 3월 30일 / 공지사항

()환경정의 이사장 소임을 마치면서

저는 3월 25일 총회를 끝으로 지난 4년간의 이사장 소임을 마쳤습니다. 먼저 그동안 (사)환경정의를 사랑하고 함께하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총회는 코로나19 방역 방안의 한가지인 ‘사회적 거리두기’에 호응하기 위해서 총회 현장인 원경선룸에는 법적 대표인 본인과 안건 보고를 위한 이오이 사무처장, 그리고 서기 역할을 한 이경석 팀장 3명만 참석해서 진행했습니다. 총 대의원 재적인원 77명 중 54명이 위임장 및 의결서를 보내주셔서 법적으로 문제없이 총회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다행히 (사)환경정의 정관은 서면 결의를 허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과거의 총회와 달리 1년에 한번 공식적으로 회원, 임원, 활동가들이 모여서 벌이는 축제 분위기의 총회가 아니었습니다. 이사장의 이취임 절차도 없었고, 새로 취임하는 공동대표의 인사말도 없었으며, 회원들로부터 (사)환경정의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기회도 없었습니다. 코로나19가 지구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불행하게 만들고 있는 상황에서 요식행위 정도의 총회를 한 것에 대해 섭섭함을 느낀다고 하면 사치라고 비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지난 27년간 (사)환경정의와 함께하고 떠나는 저로서는 총회 관련해서 마음 한구석 안타까움을 속일 수 없습니다.

 

제가 1994년에 우연한 기회로 정책위원으로 참여하면서 시작된 (사)환경정의와의 인연이 이렇게 길게 이어올 줄은 몰랐습니다. 개인적으로는 40대 초반에 시작해서 70세 나이가 되었으니 제 인생의 중요한 시기를 (사)환경정의와 함께 해온 것이 되었네요. 지난 세월동안 주마등처럼 머리를 스쳐 지나가는 (사)환경정의의 활동들과 업적들을 생각하면 (사)환경정의와 함께한 세월이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느끼게 합니다. 또한 많은 훌륭한 분들과 우리사회에서 환경정의를 이루기 위해서 함께 고뇌하고, 토론하고, 때로는 갈등까지 겪었던 경험들은 제 마음속에 큰 자산으로 남아 있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사)환경정의는 지난 세월동안 한 번도 편한 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환경운동 역사에서 이정표 같은 업적을 많이 쌓았으면서도 항상 궁핍한 재정상황으로 활동가 월급을 몇 개월 씩 못 주는 일이 종종 있었고, 정치적 탄압을 받기도 하였으며, 시민 없는 시민운동이라는 따가운 질책도 받았습니다. 많은 어려움 중에서도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마도 환경운동에 대한 시민들의 비판보다도 무관심이 팽배하던 때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그러나 (사)환경정의는 회원, 활동가, 임원 등 구성원이 바뀌고, 운동의 내용이 바뀌면서도 ‘우리사회에서 환경정의를 구현한다’는 목표를 향해 꿋꿋이 버티어 왔습니다.

 

(사)환경정의 구성원 여러분, 지금 우리는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절을 보내고 있습니다. 항상 힘들었던 (사)환경정의는 아마도 더 힘든 시련에 봉착할지도 모릅니다. 이런 시기에 (사)환경정의를 떠나면서 새로이 무거운 책임을 맡으신 이사장님과 임원진, 그리고 활동가들께 힘든 일을 넘기고 가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고 미안할 따름입니다. 그러나 저는 믿습니다. 과거의 (사)환경정의가 그래왔듯이 지금의 이 어려움도 잘 극복하리라는 것을 말입니다. 회원 여러분들께는 새로운 이사장님을 비롯한 임원 및 활동가들께 격려와 적극적 지지를 부탁드리며, 저도 밖에서 힘껏 응원하겠습니다.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2020327

김 일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