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4月의 환경책_ ‘지구의 날’
스크린샷 2020-03-04 오후 2.17.33

/

환경정의는 시민들에게 환경책의 중요성을 알리고 시민들이 환경책을 보다 쉽게 다다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매년 ‘새롭게 읽자, 다르게 살자’라는 모토로 환경책큰잔치를 개최합니다.

2019년에도 총 32권(일반12권, 청소년 8권, 어린이 12권)의 환경책이 선정되었습니다. 매해 선정되는 환경책은 부문별 12권입니다(올해는 청소년 제외). 이처럼 부문별 환경책 12권인 이유는 ‘모든 시민들이 매 달 한권의 환경책을 읽기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0月의 환경책’은 그 시기에 읽으면 좋을 환경책을 추천드리고자 합니다. 환경책이 비추는 우리 주변의 이면이 때로는 불편하고, 때로는 따뜻할 것입니다. 하지만 환경을 알아갈수록 나와 내 주변 그리고 우리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커질 것입니다.

/

4월 22일은 ‘지구의 날’입니다.

4월은 ‘지구’를 생각하며 환경책을 소개합니다.

티핑 포인트.
조금씩 조금씩 계속적으로 부하가 증가하는 과정에서 현 상태를 유지하려는 힘, 즉 복원력이 어느 일순간 무너질 때 그것은 복원되지 못하고 마치 길게 잡아당기다가 늘어져버린 용수철처럼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상태에 이르게 되며 그 순간을 티핑 포인트라고 한다. 인류가 현재 직면하고 있는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는 물통에 한방울 한방울 떨어지고 있는 물이 이제 찰랑찰랑해져 곧 티핑 포인트에 도달하여 언제 넘칠지 모르는 상태로 계속 진행하고 있다.

4월은 ‘지구의 날’을 주제로 지금 우리가 알아야 할 지구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파란하늘 빨간지구
-기후변화와 인류세, 지구시스템에 관한 통합적 논의

조천호 지음 / 동아시아 / 2019.03.29

파란하늘 빨간지구

티핑 포인트. 조금씩 조금씩 계속적으로 부하가 증가하는 과정에서 현 상태를 유지하려는 힘, 즉 복원력이 어느 일순간 무너질 때 그것은 복원되지 못하고 마치 길게 잡아당기다가 늘어져버린 용수철처럼 더이상 돌이킬 수 없는 상태에 이르게 되며 그 순간을 티핑 포인트라고 한다. 인류가 현재 직면하고 있는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는 물통에 한방울 한방울 떨어지고 있는 물이 이제 찰랑찰랑해져 곧 티핑 포인트에 도달하여 언제 넘칠지 모르는 상태로 계속 진행하고 있다.  책을 읽어나가면서 우리가 기존에 기후변화에 대해 알고 있는 것도 있었지만 많은 모르고 있었던 사실을 평이하고 이해하기 쉬운 글로 잘 설명을 받은 느낌이다. 기후변화를 해결하는 방법은 과학기술의 문제이나, 과학기술을 통한 해결방안이 있더라도 각국은 정치, 외교적으로 이해관계가 상이하여 결국은 기후변화의 해결방안이 민주주의와 정치라는 것 또한, 기후변화가 난제이며 결국 정치의 문제라는 점을 확인 시켜 준다.  그래서 책의 마지막 부분의 “나오는 말: 국가과학기술의 연구개발은 어떠해야 하는가?”는 국가 전략으로서의 과학이 현재의 관료제와 정치 현실 내에서 어떻게 변질되어 있는지, 그 많은 비용과 시간을 답답하게도 필요 없는 것에 소모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돌아보게 하는 글이다. 저자가 지적하는 바와 같이 중요한 것은 결과에 해당하는 ‘무엇’이 아니라 과정을 ‘어떻게’ 설계하고 거쳐 갈 것인지인데, 지정된 결과를 따라 그에 맞춘 평가를 강요하는 현실은 과학기술 분야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의 다른 영역에서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하는 씁쓸한 생각을 들게 한다.

이동은 / 서울세종고등학교 교사

크리스 조던
-아름다움의 눈을 통해 절망의 바다 그 너머로

크리스 조던 지음, 인디고 서원 옮김 / 인디고서원 / 2019.02.18

크리스조던

인터넷에 곧잘 접속한다면, 죽어 간신히 형체가 남은 알바트로스 새가 마른 땅에 누워있고 그의 몸체가 있어야 할 자리에 빨강 노랑 파랑 플라스틱 조각들이 놓여있는 사진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 사진을 보고 충격에 휩싸였다. 하지만 이제 플라스틱이 바다 생명들을 해치는 일은 흔한 일이 되고 말았다. 비닐봉지를 해파리로 알고 먹은 고래, 폐사한 바다거북의 몸에서 나온 플라스틱들, 미세플라스틱으로 오염된 바다…….

이 책은 그 알바트로스 사진을 찍은 작가 크리스 조던의 다큐멘터리 영화와 강연, 인터뷰를 묶었다. 크리스 조던은 전 지구를 뒤덮은 어마어마한 수의 플라스틱을 가지고 사진 작업을 꾸준히 해온 작가이기도 하다. 매 시간 미국에서 쓰이는 갈색 종이봉투 114만 개를 사용해 나무가 빼곡한 숲 이미지를 만들거나, 전 세계인이 10초마다 사용하는 비닐봉지 24만 장으로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을 재현한다.

인류가 벌인 끔찍한 현실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펼쳐놓은 그는 다시 우리에게 말한다. 절망을 피해 성급하게 나서지 말라고. 빈약한 희망이 주는값싼 안도에 머물지 말라고. 비통과 슬픔, 불안과 분노가 찾아온다면 도망치지 말고 지그시 바라보라고. 그것이 마침내 사랑이 되기까지. 그때에야 비로소 진정한 변화를 끌어올 수 있을 것이라고.

책은 시종일관 침착하지만 우리는 충격과 슬픔, 그럼에도 불구한 아름다움과 경이를 만난다. 세상을 사랑하는 예술가라면, 세상을 바꾸고 싶은 활동가라면, 자신을 예술가도 활동가도 아닌 ‘문화적 활동가’라고 말하는 그를 꼭 만나라고 권하고 싶다.

홍지숙 / 여우책방 협동조합

바다를 살리는 비치코밍 이야기

화덕현 지음, 이한울 그림 / 썬더키즈 / 2019.07.01

바다를 살리는 비치코밍 이야기

이 책은 바닷속 생태계를 지키고 관리하는 인어공주 ‘코딜리아’가 한국에 편지를 보내면서 시작된다. 한국의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이 세계 최고 수준이기 때문이다. 코딜라아의 편지를 받은 부산에 사는 소년 ‘우주’는 우리가 하루 동안 플라스틱에 얼마나 의존하며 살고 있는지, 버려진 플라스틱이 바다 동물을 어떻게 위협하는지를 구체적으로 알게 된다.

플라스틱은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존재이다. 가벼우면서도 튼튼하다. 사람들의 필요에 따라 다양한 제품으로 아주 저렴하게 무한정 만들 수 있다. 그리고 쇠처럼 녹슬지도 않고, 나무처럼 썩지도 않는다. 다만, 쓸모 없어서 버려진 플라스틱이 어딘가에 남아 지구 환경을 오염시키고 환경호르몬의 형태로 우리 곁에 돌아온다.

‘에코 아저씨’로 등장하는 작가는 부산 해운대에서 ‘비치코머(Beachcomber)’로 활동 중이다. 바다를 빗질하듯 바다 표류물이나 쓰레기를 주워 모으는 행위의 ‘비치코밍(beachcombing)’은 특별한 사람만이 하는 일이 아닌 누구나 관심을 가지고 생활 속에서 실천해야 하는 중요한 과제라고 말한다. 책에는 구멍 나서 못 쓰게 된 ‘튜브로 만든 액세서리’ 등 자기만의 예쁜 DIY 활용 방법도 소개한다.플라스틱 문제는 아주 심각하지만, 세계 곳곳에서 시작된 노력들과 작은 실천으로 분명히 달라질 수 있음을 얘기한다.

이양미 / 어린이도서연구회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