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7月의 환경책_ ‘버려진 플라스틱은 어디로?’
스크린샷 2020-03-04 오후 2.17.33

/

환경정의는 시민들에게 환경책의 중요성을 알리고 시민들이 환경책을 보다 쉽게 다다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매년 ‘새롭게 읽자, 다르게 살자’라는 모토로 환경책큰잔치를 개최합니다.

2019년에도 총 32권(일반12권, 청소년 8권, 어린이 12권)의 환경책이 선정되었습니다. 매해 선정되는 환경책은 부문별 12권입니다(올해는 청소년 제외). 이처럼 부문별 환경책 12권인 이유는 ‘모든 시민들이 매 달 한권의 환경책을 읽기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0月의 환경책’은 그 시기에 읽으면 좋을 환경책을 추천드리고자 합니다. 환경책이 비추는 우리 주변의 이면이 때로는 불편하고, 때로는 따뜻할 것입니다. 하지만 환경을 알아갈수록 나와 내 주변 그리고 우리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커질 것입니다.

/

7월은 ‘플라스틱’에 관한 환경책을 소개합니다.

우리가 매일 접하는 지구환경의 문제, 플라스틱으로 덮이고 있는 바다, 버려진 플라스틱에 죽어가는 여러 생명들.

지구에서 생산되는 플라스틱양은 연간 3억 톤이 넘고, 현재 전 세계 바다에 쌓인 폐플라스틱은 5천만 톤이 넘는다고 합니다.
이 플라스틱들은 어디로 가고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요?

“우리의 생활 속에 너무나 깊숙이 들어와 있는 플라스틱, 간편하게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이 조용한 섬마을에 흘러들어왔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질까?”

“작은 섬에 살았던 사람들처럼 모른 채 하며  편리한 일상생활을 하고 있지 않나? 결국 우리의 편리한 일상생활은 물고기에게 미세플라스틱을 먹이게 되었고 그것은 인간에게 돌아오고 마는 것을 [반쪽 섬]의 다섯 형제를 통해 우리에게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지 말해주고 있다.”

반쪽섬

이새미 지음 / 소원나무 / 2019.01.25

반쪽 섬

판화를 찍어낸 듯한 독특한 그림과 한 장 한 장 표정이 기억나는 강렬한 느낌의 그림책이다.

안전한 곳을 찾아 거센 바다를 떠돌던 다섯 형제는 작은 섬에 도착한다. 그 섬은 깨끗한 물과 울창한 나무가 가득한 곳이었다. 다섯 형제는 바다를 떠돌던 다른 사람들과 행복하게 살았다. 하지만 사람들의 편리함과 욕심으로 만들어낸 많은 집들과 많은 쓰레기로 작은 섬은 병들어 갔다. 그래도 사람들은 괜찮아지겠지 하며 관심이 없다. 쓰레기를 태운 연기로 숨쉬기도 어려워졌고 동물들은 돌연변이로 태어나고 사람들도 아프기 시작했다. 결국은 다섯 형제는 아름다웠던 작은 섬을 그리워하며 탈출한다.

내용을 보면 단순하지만 반쪽 섬은 우리가 만들어낸 지구 환경의 역사 같아 가볍지 않다. 전하고 싶은 주제가 분명해 보인다. 우리가 매일 접하고 있는 지구환경의 문제, 플라스틱으로 덮이고 있는 바다, 버려진 플라스틱에 죽어가는 여러 생명들. 이런 안타까운 보도들이 일상이 되어 둔해져 가고 있는 건 아닐까? 작은 섬에 살았던 사람들처럼 모른 채 하며 편리한 일상생활을 하고 있지 않나? 결국 우리의 편리한 일상생활은 물고기에게 미세플라스틱을 먹이게 되었고 그것은 인간에게 돌아오고 마는 것을 [반쪽 섬]의 다섯 형제를 통해 우리에게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지 말해주고 있다.

갈 곳이 없어 작은 섬에 다시 돌아온 다섯 형제는 쓰레기를 치우고 살아남은 동물들을 보살피고 씨앗을 가꾸며 섬의 반쪽을 회복시키는 희망도 우리에게 보여준다. 우리도 하나밖에 없는 지구 섬을 지키기 위해 일상 속 실천을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안 돼! 강한 색채로 말해주고 있다.

 

박경선 / 다음세대를 위한 평생교육연구소 대표

어뜨이야기

하루치 지음 / 현북스 / 2019.07.10

어뜨이야기

우리의 생활 속에 너무나 깊숙이 들어와 있는 플라스틱, 간편하게 쓰고 버려지는 플라스틱이 조용한 섬마을에 흘러들어왔을 때 어떤 일이 벌어질까? 분해되는데 50~80년이 걸린다는 플라스틱은 가볍고 내구성이 좋아 일상생활 속 어디에서나 많이 사용되는 물질이다. 그만큼 쓰레기도 많이 배출되는 물질이다.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는 새나 물고기, 바다생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거나 미세플라스틱으로 분해되어 우리가 먹는 음식이나 마시는 물에서도 검출된다. 그럼에도 지구에서 생산되는 플라스틱양은 연간 3억 톤이 넘고, 현재 전 세계 바다에 쌓인 폐플라스틱은 5천만 톤이 넘는다고 한다. 이 플라스틱들은 어디로 가고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

어뜨이야기는 작은 섬에 사는 소녀 어뜨의 눈을 따라 플라스틱 쓰레기가 조용하고 아름다운 섬마을에 가져오는 변화를 이야기하고 있다.

알록달록한 색깔로 섬마을 사람들의 눈을 유혹하고, 편리함에 섬마을 주민들을 기쁘게 하지만 섬 새들과 물고기들은 전혀 편하지 않다. 어뜨의 가장 친한 친구였던 아기돼지 꾸는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해 어떤 일을 겪게 될까?

플라스틱의 화려함에 친구를 잊고 있었던 어뜨는 뒤늦게 아기돼지 꾸를 찾아가지만~ 우리는 소중한 것을 잃고 나서야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되는 걸까? 어뜨이야기는 아름다운 그림과 색채를 통해 자연의 소중함을 보여주고 있으며, 소녀와 돼지 이야기를 따라가며 독자 스스로 메시지를 파악하게 하는 힘을 가지고 있는 책이다. 지구(어스)를 상징하는 어뜨이야기가 책을 읽는 어린이들에게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에 동참하는 좋은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소혜순 / 환경정의 먹거리정의센터 조직위원장

환경책 읽고, 인증하자! -주객전도 환경책 이.벤.트.

환경책큰잔치 19주년를 기념하기 위해 작은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주객전도 환경책 (부제: 좋은 애 옆에 더 좋은 애)
7월의 환경책 중 한 권을 골라 읽고, 환경책과 자랑하고 싶은 무엇을 함께 찍어 인증해주세요!

(1)

20200604_055446

(2)

20200604_055448

(3)

20200604_055450

[참여방법]
1. 환경정의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팔로우한다.
2. 7월의 환경책(반쪽섬, 어뜨이야기) 중 한 권을 읽는다.
3. 책 사진(표지, 좋은 구절)과 자랑하고 싶은 것을 함께 사진 찍는다.
4. 인증샷을 개인 인스타그램이나 페북에 올리고 #7월의환경책 태그를 달아서 올린다.
*팔로우하면 당첨 확률 높아집니다!

[참여기간] 7월 1일~ 7월 31일
[당첨자 발표] 8월 1일, 환경정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추첨을 통하여 당첨되신 분께는 음료 쿠폰을 증정하고, 당첨자의 자랑거리도 환경정의 인스타그램과 텔레그램을 통해 한 번 더 공유됩니다!

Leav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