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다문화가정과 탈북가정을 위한 이음밥상 ‘남북사랑학교’ 먹거리교육 현장이야기
KakaoTalk_20201006_160144406_09

건강한 먹거리 ‘우리를 이어주는 이음밥상’ 남북사랑학교 먹거리 교육후기 소식입니다.

탈북민 자녀들이 다니는 남북사랑학교에 먹거리교육 수업을 배정받고 첫 미팅에서 교육자료와 커리큘럼 검토 후 교장선생님의 강한 어조의 첫 대화입니다.

학생들에게 먹거리에 대해 편견을 심어주는 교육은 원치 않습니다. 유기농을 강조하거나 GMO를 먹지 말라는 등의 표현은 아이들에게 상처가 될 수도 있습니다.”

가정에서나 학교에서 매일 먹는 먹거리에 관심을 갖고, 건강한 먹거리를 선택해서 먹을 수 있는 환경복지교육 과정을 통해서 자신의 몸을 스스로 돌볼 수 있기를 이곳 남북사랑학교 학생들에게도 기대하며, 교무실에서 미팅 중 한 학생이 들어와 중국어로 선생님과 대화를 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순간 한국말을 못한다 하더니 현실이구나! 생각하니 걱정이 앞섰습니다.

낯선 현장에서 아이들에게 유익한 교육을 진행하기위해 담당선생님과의 일정 조율을 끝냈지만 역시나 제일 문제는 아이들과의 언어소통이었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우리말이 익숙하지 않은 아이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자료를 만드는 씨름을 하며, 지금부터 중국어 공부를 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 여러 고민 끝에 문뜩 편집기를 생각해 냈습니다. 한 달 후에 수업을 시작하는 터라 그동안 자료를 만들고, 번역기를 이용하여 수업자료 수정에 나섰습니다. 번역기의 힘을 빌려 만든 자료들이 맞는지 틀렸는지는 첫 수업을 진행해 봐야 아는 상태로 부담감이 많았습니다.

 

드디어 설레임과 긴장감으로 시작한 첫 수업… 언어의 장벽은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그러나 학생들은 번역기를 이용하여 띄운 중국어를 보며 반가움의 표현을 해주었습니다. 그리고 한 명이 큰 소리로 읽기 시작했고, 무슨 뜻인지 아느냐는 질문에 더듬더듬 내용을 이야기하며 ‘나는 먹는다(꼬마김밥)’ 시간을 마무리했습니다. 함께 만든 김밥이 맛있다며 ‘엄지척’을 하는 아이들과 친구들이 벗어 던진 앞치마를 예쁘게 접어놓는 나영이와 교육 내내 흡족해하는 교장선생님과 교사들. 긴장감에 정신없이 진행한 수업이었지만 감사함을 느끼는 순간들이었습니다.

첫 수업 때보다 두 번째 수업시간에는 학생 수가 늘었습니다. 세 번째 수업엔 더 늘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교육 회 차가 진행되면서 한국말이 익숙한 학생들이 참여하면서 조별활동으로 진행하는 수업시간에 한 조에 한 명씩 들어가 언어장벽의 담을 무너뜨렸습니다.

코로나 등 여러 가지로 어려운 교육 환경에서 만난 25명의 학생들이 참여하여 사고 없이 활동한 마지막 날에는 첫 수업부터 마지막 수업까지 참여했던 일미가 “선생님 왜 마지막 날이에요? 또 오시면 안 되나요?” 라는 아쉬움을 표하며, 그동안 행복했다고 말해주었습니다.

매 수업마다 동영상을 멋지게 만들어 보내주셨던 교장선생님은 두부버거의 맛은 영원히 잊지 못할 거라 말해주셨습니다. 남학생들은 짐을 들어주며 건강한 요리 더 이상 먹을 수 없음을 서운해 했습니다. 서먹했던 첫 만남에서 아쉬움을 안고 마무리된 7회차 건강한 먹거리 활동. 아이들과 함께한 짧지만 행복했던 순간들을 우리는 기억할 것입니다. 그 추억을 기억하고 그 맛을 기억하며 모두 건강한 대한의 인재가 되길 바랄 뿐입니다.

 

우리와다음 원옥분

KakaoTalk_20200908_171511955_01
Leav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