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미래세대 기후위기 기록, 그날: WHO 코로나19 국제공중보건 위기상황 선포(‘20.1.30)
퍼포먼스

/

기후위기를 살아가는 당사자이자, 더 최악의 기후위기 시대를 살아갈 미래세대의 자격으로 묻습니다.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었던 기회는 정말 없었던 걸까요? 지금의 기후위기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었던 기회를 기성세대가 놓쳐버렸던 아닐까요? 그 결과 기후위기 피해는 우리 현실에서 어떻게 나타나고 있을까요?”

이 질문에 답을 얻고자 스물여덟 명의 소명여고 학생들이 모였습니다.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라는 이름으로 기후위기의 책임과 피해,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된 결정적 하루를 찾아 ‘그날’로 명명하고, 미래세대의 이름으로 평가해보았습니다.

기후정의 기록단 각자가 생각하는 기후위기와 관련된 ‘결정적 하루’는 언제이고, 그날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

WHO 코로나19 국제 공중보건 위기상황 선포(‘20.1.30.)

 –

안녕하세요? 저는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 마이멜로디 김예나입니다.

작년 오늘인 2020년 1월 30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 공중보건 위기상황을 선포한 날입니다. 평균 기온이 1℃ 올라갈 때마다 전염병이 4.7% 늘어난다고 합니다. 기온이 높아져 새로운 환경이 조성되면서 변종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것이죠. 코로나19도 그 중 하나입니다.

여전히 현재진행중인 코로나19와 기후위기는 어떤 연관성이 있을까? 저는 이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어요.

코로나19
[국제보도사진전: 코로나19 현장을 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예측 불가능한 감염병 이 계속해서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평균 기온이 1℃ 올라갈 때마다 전염병이 4.7% 늘어난다고 합니다. 바이러스는 기온이 높아질수록 크게 퍼지고, 온도가 높아짐에 따라 새로운 번식 환경이 조성되어 변종 바이러스가 발생하는 것이죠.

코로나19를 비롯한 에볼라, 사스와 같이 신종 감염병의 75%가 인수 공통감염병입니다. 감염병의 숙주인 야생동물이나 가축이 인간과 접촉 횟수가 증가하면서 나타나는 것입니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산림파괴로 인한 박쥐와 인간의 접촉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간이 생태계를 무분별하게 훼손한 결과입니다. 기후변화는 물론, 산림훼손, 공장식 축산 등도 인수 공통감염병을 증가시키는 요인입니다.

한국도 경제성장과 개발 과정에서 막대한 자연환경을 훼손하였습니다. 지난 38년 동안 매년 사라지는 산림 면적은 약 65km2이며, 이것은 9년마다 서울 면적의 숲이 사라지는 것과 같습니다. 또한, 육류 소비가 증가하면서 동물 사육 면적도 늘어났는데, 1980년 77km2에서 2018년에는 584km2에 달합니다. 이로 인해 인간이 야생동물, 사육동물과 접촉할 기회가 늘어나게 된 것입니다.

이제 시작일지도 모릅니다. 기후위기에 대응하지 않고, 변화하지 않으면 더 무시무시한 신종 감염병이 등장해 우리를 덮치게 될 것입니다.

김예나

기후위기에 대해 무지했는데, 기후정의 기록단 활동을 하면서 많은 걸 알게 되었습니다. 이 활동을 통해 변화하는 제 모습에 저도 놀랐습니다. 배운 내용을 가족, 친구들에게 계속 이야기하고, 변화를 주장하게 되었어요.

김예나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 소명여고

환경정의는 청소년 기후행동 주체를 발굴하고, 지원합니다. 작년에는 부천 소명여자고등학교 1~2학년 28명의 학생들과 ‘미래세대 기후위기 기록, 그날’ 프로젝트를 1년간 함께 하였습니다. 올 3월 2기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을 모집합니다. 미래세대 이름으로 기후정의 운동을 함께 할 청소년, 교사, 활동가를 기다립니다.

*조건: 수도권,  1년 장기 프로젝트 가능한 10~30명 소규모 모임(마을, 지역, 학교 단위), 17세 이상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궁금해요(클릭)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한 활동(그날)이 궁금해요(클릭)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한 활동(미래세대 선언)이 궁금해요(클릭) *

전세이라 기후팀 활동가 / gruzam@eco.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