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미래세대 기후위기 기록, 그날: 호주 6개월 만에 산불 종료 공식 선언(‘20.2.13)
퍼포먼스

/

기후위기를 살아가는 당사자이자, 더 최악의 기후위기 시대를 살아갈 미래세대의 자격으로 묻습니다.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었던 기회는 정말 없었던 걸까요? 지금의 기후위기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었던 기회를 기성세대가 놓쳐버렸던 아닐까요? 그 결과 기후위기 피해는 우리 현실에서 어떻게 나타나고 있을까요?”

이 질문에 답을 얻고자 스물여덟 명의 소명여고 학생들이 모였습니다.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라는 이름으로 기후위기의 책임과 피해,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된 결정적 하루를 찾아 ‘그날’로 명명하고, 미래세대의 이름으로 평가해보았습니다.

기후정의 기록단 각자가 생각하는 기후위기와 관련된 ‘결정적 하루’는 언제이고, 그날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

호주 소방당국 6개월 만에 산불 종료 공식 선언 (‘20.2.13)

 –

안녕하세요? 저는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 도토리 김나연입니다.

작년 오늘인 2020년 2월 13일은 사상 최악이었던 호주 산불이 종료된 날입니다.

2019~20년 전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호주 산불의 원인은 기후변화에 따른 인도양 쌍극화 때문이었습니다.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극심한 산불 피해가 반복될 것이고, 재난 수준의 산불이 반복되면 자연 복원력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저는 기후위기와 가뭄, 그리고 산불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SSI_20200104225244_O2
[AP 연합뉴스 / 호주 빅토리아 주 이스트 깁스랜드 산불로 인한 연기 기둥]

사상 최악이었던 호주 산불이 2020년 2월 13일(현지 시간) 6개월 만에 드디어 잡혔습니다. 2019년 9월부터 2020년 2월까지 6개월 간 이어진 이번 산불로 최소 33명이 목숨을 잃고, 1,800만ha (한반도 80% 넘는 면적) 이상의 산림이 소실됐으며, 10억 마리 이상의 야생동물이 희생되었습니다. 호주를 대표하는 동물인 코알라는 기능적 멸종 위기에 처했습니다. 산불로 인해 이들의 서식지 3분의 1이 모두 불타버렸기 때문입니다. 코알라를 비롯한 캥거루, 박쥐, 주머니 여우 등 113종의 동물은 긴급 지원이 필요한 상태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호주 산불의 원인을 ‘기후변화’에 따른 ‘인도양 쌍극화’라고 보고 있습니다. 인도양 쌍극화란, 인도양 동쪽과 서쪽 바다의 수온 차가 심각해지면서 서쪽에는 홍수가 잦아지고, 동쪽 지역에는 가뭄이 빈번해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기후행동추적(Climate Action Tracker)에 따르면, 호주는 기후변화 대응 지수 순위에서 58개국 중 53등으로 기후 악당 국가 중 하나입니다.

최악의 산불이었지만, 생명체가 다시 돌아오기 시작했습니다. 동물이 돌아오고, 새싹이 움트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러나 반가운 소식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2020년 8월 25일(현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 산불조사위원회는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극심한 산불 피해가 예상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재난 수준의 산불이 반복되면 자연 복원력도 더는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산불로 죽은 나무는 석탄과도 같아 탄소 배출량을 증가시켜 지구온난화를 가속할 것입니다. 봄철 미세먼지만으로도 괴로운데, 검은 연기로 뒤덮인 하늘 속에 자유롭게 살아갈 생물은 없습니다.

인간의 과도한 온실가스 배출로 전 생태계가 위기를 맞았습니다. 우리는 호주산불에서 교훈을 얻을 수 있어야 합니다.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는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고, 앞으로는 더 빈번히, 더 강력한 강도로 우리가 맞설 수 없는 재앙으로 닥칠 것입니다. 더 악화되기 전에 멈춰야 합니다.

김나연

저는 꿈꿉니다, 인간의 이기심에 의해 초래된 기후위기로 인해 죄 없는 동식물과 사회적 약자들이 더 이상 고통받지 않고 보호받는 세상을!

저는 원합니다,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이 오기 전에, 모든 세대가 책임감을 가지고 지금 당장 행동하길 원합니다!

김나연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 소명여고

환경정의는 청소년 기후행동 주체를 발굴하고, 지원합니다. 작년에는 부천 소명여자고등학교 1~2학년 28명의 학생들과 ‘미래세대 기후위기 기록, 그날’ 프로젝트를 1년간 함께 하였습니다. 올 3월 2기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을 모집합니다. 미래세대 이름으로 기후정의 운동을 함께 할 청소년, 교사, 활동가를 기다립니다.

*조건: 수도권,  1년 장기 프로젝트 가능한 10~30명 소규모 모임(마을, 지역, 학교 단위), 17세 이상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궁금해요(클릭)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한 활동(그날)이 궁금해요(클릭)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한 활동(미래세대 선언)이 궁금해요(클릭) *

전세이라 기후팀 활동가 / gruzam@eco.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