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미래세대 기후위기 기록, 그날: 마우나오션리조트 붕괴사고(‘14.2.17)
퍼포먼스

/

기후위기를 살아가는 당사자이자, 더 최악의 기후위기 시대를 살아갈 미래세대의 자격으로 묻습니다.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었던 기회는 정말 없었던 걸까요? 지금의 기후위기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었던 기회를 기성세대가 놓쳐버렸던 아닐까요? 그 결과 기후위기 피해는 우리 현실에서 어떻게 나타나고 있을까요?”

이 질문에 답을 얻고자 스물여덟 명의 소명여고 학생들이 모였습니다.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라는 이름으로 기후위기의 책임과 피해,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된 결정적 하루를 찾아 ‘그날’로 명명하고, 미래세대의 이름으로 평가해보았습니다.

기후정의 기록단 각자가 생각하는 기후위기와 관련된 ‘결정적 하루’는 언제이고, 그날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

마우나오션리조트 붕괴사고 (‘14.2.17)

 –

안녕하세요? 저는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 수달 김현아입니다.

미국에서 기록적인 한파로 31명의 사망자(‘21.2.18)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텍사스는 겨울에도 영상 10도를 유지하던 지역이었는데, 양하 20도 이하로 떨어져서 전력 공급(430만가구 정전 피해) 끊기고, 도시가 마비되었다고 합니다.

기후위기의 핵심은 지구 조절시스템의 붕괴와 극단적 이상기후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데 있습니다. 재해성 날씨가 자주 발생하고, 국지적으로 급작스럽게 폭설이 내리기도 하고, 예측도 점점 더 어려워집니다. 저는 기후위기와 폭설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APTOPIX Winter Weather Texas
[사진: 뉴시스 /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우드랜드에 밤새 내린 폭설로 인근 I-45 고속도로를 왕래하는 차량이 줄어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텍사스주는 30년 만의 한파로 알래스카보다 더 낮은 온도를 기록했다]

2014년 2월 17일 밤, 부산외대 학생들이 신입생 환영회를 하던 경북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 지붕이 무너졌습니다. 당시 그 지역에는 평균 50cm의 눈이 일주일 동안 내린 상태여서 그 무게를 견디지 못해 체육관 지붕이 무너진 것입니다. 이 사고로 재학생 3명, 입학생 6명 등 10명이 숨지고, 214명이 다쳤습니다. 국립 과학 수사연구원과 검찰 감정단 감정 결과, 무너진 체육관 지붕에 쌓였던 당시 눈은 1㎡당 114㎏(법적기준 50㎏)으로 눈 무게가 붕괴의 직접적 원인으로 밝혀졌습니다. 대설과 함께 리조트의 부실공사, 체육관 지붕의 제설 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은 점, 법률상 안전점검 대상이 아니라 점검을 받지 않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인재로 밝혀졌습니다. 더군다나 사고 당시 내린 눈으로 구급차 출동이 늦어진 것도 피해를 키웠습니다.

마우나오션리조트 붕괴사고가 발생했던 2014년 2월은 최장기간 대설이 내린 기간이었습니다. 이 기간 북강릉은 관측 개시 이후 최고로 눈이 많이 내렸고, 동해안 지역은 103
년 만에 온 장기간 대설로 쓰레기 수거가 중단되어 쓰레기 대란이 일어나고, 산업생산, 에너지 공급에도 차질이 빚어져 5일간 가스 공급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마우나오션리조
트 사고에서처럼 인재까지 겹쳐진다면 피해는 걷잡을 수 없을 만큼 커질 수 있습니다.

대설이나 폭설은 인간에게만 피해를 주지 않습니다. 2010년 2월 내린 대설로 멸종위기종 1급인 산양이 고립되어 탈진했고, 2주간 전국 91개 지역에서 야생동물 먹이 90t을 헬기를 통해 공급했습니다. 기후위기는 그저 온도의 문제가 아닙니다.

기후위기로 지구가 더워지지만, 단순히 체감온도만 높아지는 것은 아닙니다. 기록적인 한파가 발생하고, 폭설이 내립니다. 기후위기의 핵심은 지구 조절시스템의 붕괴와 극단적 이상기후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데 있습니다. 재해성 날씨가 자주 발생하고, 국지적으로 급작스럽게 폭설이 내리기도 하고, 예측도 점점 더 어려워집니다.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명확합니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화학 연료를 태워서 에너지를 만드는 석탄 발전소를 멈추어야 합니다.

김현아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전에 온난화가 심해지는 것은 알았지만, 기후정의와 정책, 활동은 잘 알지 못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많이 성장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현아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 소명여고

환경정의는 청소년 기후행동 주체를 발굴하고, 지원합니다. 작년에는 부천 소명여자고등학교 1~2학년 28명의 학생들과 ‘미래세대 기후위기 기록, 그날’ 프로젝트를 1년간 함께 하였습니다. 올 3월 2기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을 모집합니다. 미래세대 이름으로 기후정의 운동을 함께 할 청소년, 교사, 활동가를 기다립니다.

*조건: 수도권,  1년 장기 프로젝트 가능한 10~30명 소규모 모임(마을, 지역, 학교 단위), 17세 이상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궁금해요(클릭)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한 활동(그날)이 궁금해요(클릭)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 한 활동(미래세대 선언)이 궁금해요(클릭) *

전세이라 기후팀 활동가 / gruzam@eco.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