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미래세대 기후위기 기록, 그날: 구상나무 기후변화로 멸종위기(‘10.9.7)
퍼포먼스

/

기후위기를 살아가는 당사자이자, 더 최악의 기후위기 시대를 살아갈 미래세대의 자격으로 묻습니다.

“기후위기를 막을 수 있었던 기회는 정말 없었던 걸까요? 지금의 기후위기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었던 기회를 기성세대가 놓쳐버렸던 아닐까요? 그 결과 기후위기 피해는 우리 현실에서 어떻게 나타나고 있을까요?”

이 질문에 답을 얻고자 스물여덟 명의 소명여고 학생들이 모였습니다.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이라는 이름으로 기후위기의 책임과 피해,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된 결정적 하루를 찾아 ‘그날’로 명명하고, 미래세대의 이름으로 평가해보았습니다.

기후정의 기록단 각자가 생각하는 기후위기와 관련된 ‘결정적 하루’는 언제이고, 그날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

구상나무 기후변화로 멸종위기 (‘10.9.7)

 –

안녕하세요? 저는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 ‘훈이’ 강설현입니다.

저는 ‘구상나무’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어요. 한반도 고유종인 구상나무가 기후위기로 인한 기온 상승과 강우량 부족으로 곧 멸종될 수도 있습니다.

20201005503367
[사진: 한겨레, 박종식 기자 / 지난달 15일 지리산에서 찾은 고사한 구상나무들]
https://www.hani.co.kr/arti/society/environment/964535.html#csidx2beb5b6c79b40eebbe61484dbb4dfc8 

2010년 9월 7일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구상나무를 ‘준위협(NT)’ 목록에서 ‘멸종위기(EN)’ 으로 위험 등급을 두 단계 상향 조정했습니다.

일명 크리스마스트리로 불리는 구상나무는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한라산·지리산·덕유산 등의 해발 1200m 이상 고지대에 분포되어 있습니다. 인간 수명과 유사한 구상나무는 기상변화에 민감한 고지대에 살고 있어 기후변화 식물 영향 연구에 적합한 식물 종입니다.

구상나무는 5월부터 9월 사이에 생장하기 때문에 눈이 녹는 3월부터 생장이 시작되는 5월까지의 생육 환경이 생장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러나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상승과 강우량 부족으로 겨울 동안에 적설량이 감소하고, 토양이 건조해지면서 구상나무가 고사하고 있습니다. 한반도 고유 식물종인 구상나무가 기후위기로 인한 최초의 한반도 멸종 종이 될 수도 있습니다.

기후위기로 인해 지리산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이 한달에 가까운 변화 폭을 보였습니다. 2020년에는 전년보다 27일 빠른 1월 23일에 첫 산란을 하였습니다. 산란일이 일정하지 않으면 먹이가 되는 다른 종의 출현 시기와 맞지 않아 개체 수 감소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푸른바다거북은 온도에 따라 성별이 결정됩니다. 기온이 낮으면 수컷이, 높으면 암컷이 태어날 확률이 높아지는 것이죠. 기후위기가 계속되면 멸종위기종인 푸른바다거북은 가까운 미래에 수컷이 부화하지 않아 멸종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기후위기는 생물의 서식지 파괴, 생태계 교란, 생리적 변화 등 다양한 피해를 유발해 생물 다양성을 파괴합니다. 얼마나 많은 생물종이 멸종하고, 취약계층이 위험해져야 기후위기를 막기 위한 변화가 나타날까요?

이승호

깨끗한 지구를 위해 환경보호에 힘쓰고, 더 많은 사람들이 환경에 관심을 갖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강설현 / 청소년 기후정의 기록단, 소명여고

전세이라 기후팀 활동가 / gruzam@eco.or.kr